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文대통령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안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영상]文대통령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안해"

    뉴스듣기
    핵심요약

    文대통령, 한-호주 정상회담 뒤 "보이콧 참여 권유 받은 적 없다"
    한- 호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공급망 협력 강화
    양국 방산, 광물, 탄소중립, 우주분야 협력 새 지평 열어
    15일부터는 백신 접종한 국민, 호주 무격리 입국 가능

    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확대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호주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을 중심으로 한 베이징 겨울올림픽 보이콧 논의에 대해 13일 "한국 정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호주 캔버라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서는 미국을 비롯한 어느 나라로부터도 (보이콧에) 참가하라는 권유를 받은 적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의 호주 국빈방문은 중국에 대한 한국의 입장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현재 미국과 호주 등 이른바 오커스(AUKUS·미국·영국·오스트레일리아 안보 동맹) 국가들이 대중 압박을 강화해나가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미국과의 동맹을 외교와 안보의 근간으로 삼고 있으나, 경제적인 측면에 있어서는 중국과 관계도 매우 중요하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 중국의 건설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한국은 미국과의 굳건한 동맹을 기반으로 삼으면서 중국과도 조화로운 관계를 유지해 나가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겨울올림픽 등을 계기로 종전선언 추진 중인 것과 관련해서는 "관련국인 미국과 중국·북한 모두 원칙적인 찬성 입장"이라라면서도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 정책 철회를 선결조건으로 요구하고 있어 아직 대화에는 들어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전쟁 종식은 물론 남북·북미 대화 재개의 중요한 모멘텀이자 비핵화 협상을 시작하는 출발점" 이라며 "마지막까지 가급적 대화를 통해 접근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文대통령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공급망 협력 강화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와 단독·확대 정상회담, 협정서명식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양국에 대해 "오늘 모리슨 총리님과 나는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이 함께 글로벌 선도국가로 도약하고 공동번영의 미래를 향해 더욱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코로나와 기후 위기, 공급망 불안 속에 국제질서가 급변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의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은 더욱 긴밀한 협력으로 새로운 도전과제에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9천억 규모 K9자주포 도입키로…우주, 탄소중립, 광물 분야 협력도 강화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은 "국방, 방산, 사이버 분야를 비롯해 안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오늘 계약이 체결된 K-9 자주포 사업을 신호탄으로 전략적 방산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는 이날 한국의 K-9 자주포를 도입하기로 했다. 호주의 방사청 격인 획득관리단(CASG)은 이날 한-호 정상회담을 계기로 호주 캔버라에서 한화디펜스와 K-9 도입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9천억원 대 규모다. 앞서 K-9 자주포는 지난해 9월 호주 육군의 자주포 도입 사업인 '랜드 8116'의 단독 우선협상 대상 장비로 선정된 바 있다. K-9 자주포 구매 계약에 앞서 방사청과 CASG는 한-호주 방위산업·방산물자 협력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연합뉴스13일 캔버라 국회의사당 내 대위원회실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연합뉴스
    또 양국은 '탄소중립 기술 파트너십 이행계획 MOU' 서명을 체결, 수소경제와 태양광, 탄소 포집 장치 등 친환경 핵심기술 분야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국의 우주 협력과 공급망에 대한 협력도 강화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안정적인 광물 공급망 구축이 양국은 물론 세계 경제를 위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 MOU'를 체결했다"며 "광물의 탐사, 개발, 생산은 물론 광산재해 관리까지 자원개발 전 주기에 걸쳐 체계적으로 협력하고 인적 교류와 기술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한-호주 양국은 오는 15일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한국인에 대해 무격리 입국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조치에 "감사드리며 활발한 인적 교류와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