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윤석열, 사흘만에 "아내 논란으로 심려 끼쳐 죄송…비판 달게 받겠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윤석열, 사흘만에 "아내 논란으로 심려 끼쳐 죄송…비판 달게 받겠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부인 김건희씨 허위 이력 논란에 사흘만에 공식 사과
    "논란을 야기한 것 자체만으로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는 것"
    "제가 강조해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7일 부인 김건희씨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의혹이 불거진 지 사흘만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 아내와 관련된 논란으로 국민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경력 기재가 정확하지 않고 논란을 야기하게 된 것 그 자체만으로도 제가 강조해 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는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께서 저에게 기대하셨던 바를 결코 잊지 않겠다"며 "과거 제가 가졌던 일관된 원칙, 잣대는 저와 제 가족, 제 주변에 대해서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와 관련된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달게 받겠다. 그리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가겠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윤 후보는 김 씨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말씀드렸으니 사과로 받아주시고,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이라는 것은 누구에게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이외의 질문은 받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연합뉴스연합뉴스선대위는 이날 윤 후보의 입장 발표가 공식 사과라는 입장이다.

    입장문 발표는 후보 본인이 전격적으로 결단했다고 한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윤 후보가) 어제 사실인 것, 사실 아닌 것을 가려 국민들 앞에 정중하게 입장을 밝히겠다는 말을 하셨지만, 지금 상황을 많이 궁금해하시고 너무 오래전 일이라 일일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그래서 일단 전체적인 부분에 대해서, 그리고 국민들께 심려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전반적으로 일단 사과말씀 올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건희씨가 직접 사과할 계획이 있는 지를 묻는 질문에는 "우리나라에서 역대 대통령 후보 배우자 문제로 배우자가 직접 사과한 예는 없다"며 "이번 사안과 관련해 나중에 배우자께서 혹시 사과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수 있겠지만 우선 후보께서 본인이 직접 사과하시는 것이 맞다고 결단하셔서 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