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부총리 "공급 과잉 우려할 정도로 주택 공급"

뉴스듣기


경제정책

    홍남기 부총리 "공급 과잉 우려할 정도로 주택 공급"

    뉴스듣기

    "올해 48.8만 호, 내년 54만 호 포함 2030년까지 매년 56만 호 공급 예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정부가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한 대대적인 주택 공급을 다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2030년까지 시장 일각에서 공급 과잉까지 우려할 정도의 매년 56만 호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당장 올해 입주 예정 물량을 지난해 46만 호는 물론, 평년(최근 10년 평균) 46만 9천 호를 넘는 48만 8천 호로 잡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는 "특히 수요가 높은 아파트 물량을 지난해 32만 2천 호 대비 3만 5천 호 증가한 35만 7천 호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주택 공급 물량은 올해보다 훨씬 늘어난 54만 호가 될 전망이다.

    한편, 분양의 경우는 올해 예정 물량 39만 호와 사전청약 7만 호를 합쳐 평년 34만 8천 호보다 30% 이상 많은 46만 호가 예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사전청약은 지난해 3만 8천 호의 약 두 배 물량을 3기신도시와 2·4대책(3080+대책) 서울권 사업지 등 선호 입지를 중심으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기확보 후보지 43만 호에 대해 올해 안에 지구지정 등을 전량 완료하고 직장과 주거 근접성이 높은 도심에서 도심복합사업 등을 통해 10만 호 이상의 후보지도 추가 발굴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달 중 도심복합사업 신규 후보지를 선정해 발표하고 다음 달부터는 1분기 총 1만 5천 호 사전청약 입주자 모집에 착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주택공급 후속 조치가 중단 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이다.

    최근 주택매매시장 동향과 관련해 홍 부총리는 "서울과 수도권을 거쳐 전국으로 매수심리 위축이 연쇄 확산하면서 지역과 무관하게 하향 안정세 전환에 가속도가 붙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최근 하향 안정세가 추세적 흐름으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정책 기조를 일관성 있게 견지하며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홍 부총리는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