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돌에 묶인 채…빙판 위에 버려진 강아지 견주 입건

뉴스듣기


경인

    [영상]돌에 묶인 채…빙판 위에 버려진 강아지 견주 입건

    뉴스듣기
    핵심요약

    새해 첫날 안산 탄도항 인근 빙판위에 돌덩이로 묶어놓고 사라져
    경찰 "견주, 강아지 찾아다닌 정황 확인…영하 날씨 방치는 동물학대"

    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
    새해 첫날 얼어붙은 강 위에 돌덩이로 강아지를 묶어놓은 뒤 사라졌던 50대 견주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50)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2시 30분쯤 안산시 단원구 탄도항 인근 얼어붙은 강 위에 자신이 기르는 생후 2개월 된 강아지를 돌덩이에 묶어놓고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탄도항 인근을 지나던 최초 목격자는 당시 한 남성이 강아지와 함께 강 한복판으로 간 뒤, 밧줄로 된 목줄을 돌덩이에 묶고는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제보를 받은 동물보호단체 도로시지켜줄개 관계자들은 현장으로 가 강아지를 함께 구조, 현재 보호하고 있다.

    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새해 첫날 안산 얼어붙은 강 위에서 돌덩이에 묶인 채 발견된 강아지. 도로시지켜줄개 제공경찰은 CCTV 등을 통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A씨는 전날 경찰에 자진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그날 강아지 2마리와 함께 낚시를 갔는데, 작은 강아지가 말을 듣지 않아서 잠깐 혼내려고 묶어둔 것"이라며 "얼마 뒤 다시 데려오려고 찾아갔더니 강아지가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주변 상인들에게 강아지를 못봤냐고 물어본 정황은 확인된다"며 "하지만 영하의 날씨에서 동물을 방치한 것은 동물을 학대한 것에 해당되기 때문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