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현직 경찰이 주취자 돈 뜯고 '손목치기'까지

뉴스듣기


전북

    [단독]현직 경찰이 주취자 돈 뜯고 '손목치기'까지

    뉴스듣기
    경찰. 자료사진현직 경찰관이 고의 교통사고 속칭 '손목치기'로 합의금을 뜯어내는가 하면, 지구대에 온 주취자를 상대로 피해금까지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을 파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경찰청은 4일 상습사기 혐의를 받는 전북 전주의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경위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일으키는 속칭 '손목치기'로 수차례에 걸쳐 합의금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구대에 온 주취자를 상대로 "기물을 파손했다"며 거짓으로 협박해 두 차례에 걸쳐 피해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내용으로 고소장을 접수받은 경찰은 A 경위를 불구속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지난해 12월 21일 사기와 품위 손상을 이유로 A 경위를 파면했다.

    경찰은 A 경위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 사이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고름을 도려낸다는 의지로 강력한 처벌 의사를 갖고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