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떠나는 김종인 "그정도 정치력이면 나와 같이 못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떠나는 김종인 "그정도 정치력이면 나와 같이 못해"

    뉴스듣기
    핵심요약

    "상왕·쿠데타…그정도 정치적 판단 능력이면 더 이상 뜻 같이 못 해"
    "당선 위해 개편 하자는 것인데, 尹은 명예 상처 입었다 생각하는 듯"
    "尹, 대통령 됐을 때 비전 보이지 않으니 지금까지 헤매는 것"

    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자진사퇴하며 윤석열 대선후보의 '정치적 판단 능력'을 낮게 평가하고 윤 후보 주위의 인사들에 대해서도 혹평했다. 윤 후보가 경선 때부터 자신의 조언을 구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며 "이번 선대위 개편은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 하자는 것인데, 그 뜻을 이해 못 하고서 주변 사람들이 쏟아내는 말들을 보라"며 "상왕이니 쿠데타니, 내가 무슨 목적을 위해 쿠데타를 하겠나"라고 언급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소위 그 정도의 정치적 판단 능력이면 더 이상 나하고 뜻을 같이 할 수가 없다"고 단언했다. 정권교체와 윤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한 일이지만, 윤 후보와 그 주변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 선언을 두고 '쿠데타'라고 부르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5일 오전 쇄신안을 발표하기 위해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5일 오전 쇄신안을 발표하기 위해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
    김 위원장은 "후보가 자기 명예에 상당히 상처를 당했다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보고서 이 사람하고는 뜻이 맞지 않으니 같이 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김 위원장은 "이런 선대위 구성하면 안 된다고 처음부터 그랬다"며 "(지난해) 12월 3일 합류 했는데 가서 보니 선대위가 제대로 작동을 안 했다. 그동안 관찰을 하다가 일부 수정을 해보자고 했는데 그래도 제대로 기능이 안 되서 전반적인 개편을 하자고 했는데 주변 인사들이 어떻게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후보는 주문대로 연기만 해달라'는 발언이 논란을 불러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통상적으로 후보와 선대위가 합쳐져 가야 선거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실수가 안 나오기 때문에 그렇게 말한 것이지, 과도하게 해석해서 내가 후보를 무시했느니 어쩌느니 하는 것이 상식에 반한 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나라를 어떻게 해야 되겠다는 비전이 보이지 않으니 지금까지 이렇게 헤매는 것"이라거나 "별의 순간이 왔으면 제대로 잡아야 되는데 이런 사태가 발생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달 6일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포옹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지난달 6일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포옹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또 김 위원장은 "내가 이준석 대표를 감싼다는 이딴 소리를 또 윤 후보 주변 사람들이 하는 것 같은데 나는 이 대표에게 당 대표니까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시키는 것이 의무라는 점만 강조했다"며 "내가 뭐가 부족해서 이준석과 쿠데타를 생각하고 있겠나. 사실은 경선 때 부터 윤석열 후보가 나를 종종 찾아오면 내가 한 얘기가 있는데 그것도 지켜지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힘의 승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두고 봐야 할 일"이라며 "자기네들이 무슨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모르지만 논평하고 싶지 않다"고만 답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