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김종인 자진사퇴·'윤핵관' 백의종군…홀로서는 윤석열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김종인 자진사퇴·'윤핵관' 백의종군…홀로서는 윤석열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선대위, 실무진 중심 선대본부로 개편
    김종인 자진사퇴,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지는 것"
    권성동 "윤핵관 공격에도 말 아꼈다…저의 사퇴로 불만·분열 사라지길"
    윤한홍 "쇄신의 어떤 장애도 되선 안 돼…尹에 실망하더라도 애정 거두지 말아달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연합뉴스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연합뉴스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자진사퇴하고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핵심 관계자)으로 지목받아 온 권성동·윤한홍 의원도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5일 오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선대위 개편을 대통령 당선을 위해 하자는 것인데 쿠데타니 상왕이니 이딴 소리를 하고,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지는 것"이라며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복수의 선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직접 선대위 개편안을 발표한다. 기존의 선대위 조직은 해체하고, 실무진 중심의 선대본부를 둬 선거대책기구로 개편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를 위해 일괄 사의를 표명했던 기존의 선대위원장·본부장단 등 지도부는 물론 사의를 밝히지 않았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까지 모두 사퇴하게 됐다.

    동시에 윤핵관으로 지목됐던 권성동 의원과 윤한홍 의원도 모든 당직과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고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는 앞으로 새로 태어날 윤석열 후보를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 일련의 상황으로 실망하신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며 사퇴했다.

    권 의원은 "일각에서 저를 소위 '윤핵관'이라며 공격했을 때도, 국민에게 드릴 말씀이 많았으나 하지 않았다"며 "내부갈등은 패배의 지름길이다. 저의 사퇴로 모든 불만과 분열이 이제 깨끗이 사라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보다 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분은 더 이상 우리 당에 없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이것이 정권교체를 바라는 대다수 국민과 당원의 생각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 박종민 기자국민의힘 윤한홍 의원. 박종민 기자윤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후보가 쇄신의 방안을 추구하는데 어떤 장애도 되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 아래 당직과 선대위 직책을 내려 놓고자 한다"며 "어느 위치에 있든지 백의종군의 자세로 정권교체를 위해, 윤석열후보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재는 윤석열의 부족함에 실망하시더라도 애정을 거두지 마시고, 윤석열 후보가 전열을 정비해 다시 여러분의 신뢰를 회복할 것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