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원팀? 윤석열은 역량부족, 가족비리부터 해소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홍준표 "원팀? 윤석열은 역량부족, 가족비리부터 해소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자신에게 '적극적 원팀 행보' 압박 들어오자
    홍준표 "尹 추락은 측근, 역량 부족, 가족 비리 때문"
    "그것부터 해소해야지 뜬금없이 원팀 운운?"
    "이미 대구 선대위 고문으로 원팀 참여 중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8일 "윤석열 후보의 추락 원인은 측근들의 준동, 후보의 역량 부족, 가족 비리로 인한 공정과 상식의 상실"이라고 말했다. 최근 당내에서 홍준표 의원이 적극적으로 원팀 행보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자, 이에 홍 의원이 윤 후보 본인 리스크부터 해소하라고 지적한 것이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캡처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후보 리스크를) 해소하는 데 주력해야지 뜬금없이 원팀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소리"라며 "그것이 해소돼야 다시 재반등의 기회가 생기지, 계속 엉뚱한데 화풀이를 하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만 급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향해 "모든 게 내 탓이라는 생각으로 다시 시작하라. 그러면 전 국민이 우리 편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근 당내에서 홍 의원이 원팀 행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여기에다 윤 후보도 전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제가 홍준표 의원에게 새해 인사 겸 안부 전화를 드렸다. 구체적인 날짜를 잡은 것은 아니지만, 다음 주쯤에 날을 잡아서 보자는 말을 하셨다"라며 홍 의원과의 만남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서도 홍 의원은 "거듭 밝히지만 저는 이미 대구 선대위 고문으로 원팀이 돼 참여 중"이라며 "왜 자꾸 유승민 후보와 묶어서 원팀 운운하는 비방성 기사가 나오는지 참으로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잘못되면 또 제 탓이나 하려고 밑자락을 까는 것인가?"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