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녀뻘 여자 어린이들 앞 성기 노출한 60대, 결국…

뉴스듣기


전국일반

    손녀뻘 여자 어린이들 앞 성기 노출한 60대, 결국…

    • 2022-01-09 10:15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대낮에 술에 취해 여자 어린이들 앞에서 성기를 노출한 6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0)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 오후 2시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근처에서 비눗방울 놀이를 하고 있던 여자아이들에게 바지를 내려 성기를 보여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휴대폰이 잘 안 보이는데 대신 봐달라"며 아이들을 가까이 오도록 유인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박 판사는 "잘못을 뉘우치고 있지만,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등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0세도 채 되지 않은 여자아이들이 정신적 충격과 성적 수치심을 느끼고, 성적 가치관 형성에 큰 어려움을 생기도록 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고 판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