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윤석열, 이준석 아바타냐…'멸공놀이' 자질 의심"

뉴스듣기


국회/정당

    민주당 "윤석열, 이준석 아바타냐…'멸공놀이' 자질 의심"

    뉴스듣기
    핵심요약

    송영길 "尹, 공약 밝히고 李와 토론하자"
    윤호중 "멸공놀이 말려야…왜 따라하나"
    김용민 "여수 멸치 든 건 '개사과' 발상"
    국민의힘 내부서도 "부적절하다" 반응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0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0일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아바타가 아니라 본인 자신의 목소리로 국정철학을 갖고 공약을 밝히라"고 공세를 가했다.

    송 대표는 10일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관계가 좀 애매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자신의 공약을 스스로 국민에게 밝히고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토론하는 자주적인 모습을 보일 것을 부탁드린다"며 "이 문제를 가지고 당 대표가 논의할 단계는 아니고 후보가 주로 (논의)할 문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지난주 국민의힘 선대위의 묻지마 봉합 이후 윤 후보가 이 대표 감독 아래 대놓고 막장 연기를 하는 것 같다"며 "무엇을 반성하고 쇄신하겠다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가 SNS에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일곱 글자를 올린 것에 대해서는 "SNS 한 줄로 무엇을 하겠다는 건지 의아하고 한마디로 '쇼잉(showing)공약', '부실공약'이 아닐 수 없다"며 "지지율을 얻겠다고 국민분열과 젠더갈등을 조장하는 위험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후보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후보 페이스북 캡처
    윤 후보의 '멸공 쇼핑'에 대한 공세도 이어졌다.

    윤 후보는 "모 유통업체 대표의 철없는 멸공 놀이를 말려도 시원찮을 판인데 이것을 따라하는 것은 자질을 의심케 한다"며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 체제에서 잠시 중도의 길을 걷나 했더니 나경원 전 의원과 대놓고 '일베 놀이'를 즐기며 또 극우 보수의 품으로 돌아간 듯 하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의원도 "윤석열은 여수 멸치를 들고 있는 사진을 SNS에 올리며 멸공이라고 했는데 멸공은 공산주의자를 완전히 다 없어지게 한다는 뜻으로 반공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윤 후보가 여수 멸치를 든 것은 '개사과'와 같은 발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김영배 최고위원도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가 멸공 운운하며 멸치와 콩을 들고 시대 퇴행적 놀이를 하는 한심한 모습에 기가 막힐 따름"이라며 "윤 후보는 멸치와 콩으로 멸공을 부르짖다 끝내 공멸할 수 있음을 자각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멸공 논란이 정치권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이같은 논쟁은 국민의힘 당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전날 자신의 SNS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때 아닌 '멸공' 해시태그 논란이 정치권으로 번지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정 부회장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며 소신과 표현의 자유 또한 존중한다"면서도 "멸공은 50~60년대 한국전쟁 직후의 구호일뿐 지금은 누가 뭐래도 남북 화해와 평화 공존을 모색해야 하는 시기"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선대위 정책본부장도 윤 후보의 멸공 사진은 적절한 메시지는 아닌 것 같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원 본부장은 이날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사실 썩 동의하기는 그렇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표했다. '후보가 모르고 했다고 해도 문제가 아닌가'를 묻는 앵커 질문에는 "왜 자꾸 저한테 따지느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표현의 자유는 보장돼야 되지만 정치인들까지 나서서 '멸공'이라는 70년대 냉전의 용어를 환기시키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