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대선 토론회 공방, 與 "실무논의 참석 안해" vs 野 "공문 받은 적도 없어"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대선 토론회 공방, 與 "실무논의 참석 안해" vs 野 "공문 받은 적도 없어"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방송사 토론 위한 실무회의에 참여 안 해" 민주당 비판에 국민의힘 "공문에 일정도 없었다" 반박

    지난달 28일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 소멸 대응 특별 법안 국회발의 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지난달 28일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 소멸 대응 특별 법안 국회발의 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측이 TV 토론회를 열기 위한 실무협의 일정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이 방송사 요청으로 열린 회의에 국민의힘이 불참했다고 주장하자 국민의힘은 회의 날짜를 통보받지 않았다며 반박했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권혁기 공보부단장은 11일 브리핑에서 "여러 방송사에서 (대선 후보들의) TV 토론 요청을 했고, 그 중 KBS가 제안한 오는 18일이 현실적으로 가장 빨라 18일에 하겠다고 답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실무진은 참석했지만 국민의힘 윤 후보 측은 오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전해 듣기론 윤 후보 측은 계획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김은혜 공보단장은 "국민의힘은 방송사로부터 그러한 실무회의 날짜를 통보받은 적이 없다"며 "거짓으로 공당의 제안을 폄훼한 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오늘이라도 양당 실무진이 접촉을 갖고 토론 협의에 착수하자"며 국민의힘이 오히려 토론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다만 "특정 방송사를 통해서보다는 양자간 합의에 의한 대국민 공개 토론을 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실무협의 일정을 전달받은 적조차 없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민주당은 방송사로부터 초청 토론 공문을 받았으며, 토론 주관도 언론사가 돼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민주당 선대위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KBS에서 초청토론 공문이 와 지난 10일 설명회 참석을 요청했고, 민주당은 실무자가 참여해 방송일자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설명회에서 이 후보는 당장 가장 빠른 18일에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선대위 박찬대 수석대변인 역시 "KBS가 민주당 선대위에 보낸 공문에는 후보 측이 참여하는 설명회를 '10일 오후 2시'에 열겠다고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 방송사 대신 양자 간 합의에 의한 토론'에 대해서도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초청 토론회의 주체는 정당이 아니라 언론기관"이라며 "윤석열 후보 측은 TV 토론에 대해 입장을 바꾼 것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다시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관련 논의가 자당과는 상관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된 것이라고 재반박했다. 

    김 단장은 "국민의힘에 접수된 KBS 공문에는 민주당과 실무협의 일정과 관련된 어떠한 일시도 적시돼 있지 않다"며 오히려 "(민주당 측이) 이 후보를 제외한 3당 후보와 합의 없이 KBS를 일방적으로 방문해 나머지 3당 후보를 뻔뻔한 협상자로 내몰았다"고 날을 세웠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