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아버지, 파주서 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사건/사고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아버지, 파주서 숨진 채 발견

    뉴스듣기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45) 씨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45) 씨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는 모습. 연합뉴스회삿돈 2215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69)가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오후 5시쯤 이씨의 아버지가 경기도 파주시의 한 공터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져있는 것을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다.

    파주경찰서는 이씨의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0일 파주에 있는 이씨의 아버지와 이씨의 아내, 이씨의 여동생 주거지 등 3곳을 압수수색한 결과, 이씨의 아버지 집에서 1kg짜리 금괴 254개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씨의 아버지는 압수수색 당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 수익을 은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된 이씨의 아버지는 1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11일 오전 7시쯤 이씨의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행방이 묘연하다는 이씨 가족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이씨의 아버지가 차를 몰고 나간 것으로 파악하고 차량 동선 등을 조사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휴대전화 유심칩을 경찰에 압수당해 휴대전화 추적인 불가능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스템임플란트 측은 전날 이씨가 235억원을 추가로 횡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의 아내, 여동생, 처제 부부 등도 범죄수익 은닉 혐의로 고소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