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캐나다, 백신 미접종자 '벌금' 부과…접종예약 급증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캐나다, 백신 미접종자 '벌금' 부과…접종예약 급증

    뉴스듣기
    핵심요약

    퀘벡州 '엄청난' 액수의 벌금 부과 예고
    총리 "엄격한 백신 의무화 시행…확대 방침"

    프랑수아 르고 캐나다 퀘벡주 총리. 연합뉴스프랑수아 르고 캐나다 퀘벡주 총리. 연합뉴스캐나다 퀘벡주(州)가 백신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백신 접종 예약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두베 퀘벡주 보건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어제(11일) 1차 접종 예약이 지난 일주일 가운데 가장 많았다"면서 "아주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퀘벡주 정부는 지난주 퀘벡 주민 약 90%가 최소 1차례 백신을 접종했지만, 나머지 미접종자가 의료시스템의 부담이 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퀘벡주에는 캐나다 인구 3800만 명 중 25%가 살고 있다.
     
    또 백신 접종 증명서가 있어야 술을 사거나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체육관에 갈 수 있으며 운동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백신 미접종자에게 엄청난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다만 구체적인 액수는 밝히지 않았다.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러 온 시민들. 연합뉴스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러 온 시민들. 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백신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퀘벡주의 정책이 좋은지 아닌지 따져보지 않겠다"면서 "앞으로 자세한 사항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항공과 기차 승객 △연방정부 근로자 △연방정부 관련 기관 등에 대해서 엄격한 백신 의무화를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망설이거나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결정한 시민은 해외여행을 포함해 기차나 항공기를 탈 수 있는 권리를 잃어버린 것"이라며 "공공 영역의 모든 근로자에게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