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승범 "회색 코뿔소가 다가오기 시작했다"…잠재위험 대응해야

뉴스듣기


경제정책

    고승범 "회색 코뿔소가 다가오기 시작했다"…잠재위험 대응해야

    뉴스듣기

    美연준 테이퍼링 가속화와 금리인상 등 들며 '잠재위험' 경고
    가계부채 관리 안정적으로 정착시켜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 차주 충격 최소화해야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멀리 있던 회색 코뿔소가 다가오기 시작했다"며 "앞으로의 상황 변화가 가져올 충격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회색 코뿔소란 개연성이 높고 큰 충격을 가할 위험이 다가오고 있지만 대처가 늦어 어려운 상황에 처하는 것을 의미한다.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경제·금융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의 위험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 가속화와 금리인상, 양적긴축, 코로나 상황 등을 언급하면서 "'회색 코뿔소'로 비유되는 잠재 위험들이 하나둘씩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가계부채 관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 차주의 충격 최소화, 금융권 리스크 관리 등을 들었다.

    우선 그는 가계부채 관리를 안정적으로 정착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차주단위 DSR적용 확대 등 시스템에 기반한 가계부채 관리를 기본틀로 하면서, 총량규제는 실물경제, 금융시장 상 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경제·금융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위원장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금리상승까지 더해지면 대출 부담이 현실화될 수 있고 이는 한국 경제의 또 다른 뇌관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소상공인·자영업자분들이 코로나19 위기가 종료될 때까지 필요한 금융지원을 충분히 받으실 수 있도록 하면서도, 취약차주 발 리스크가 금융시장으로 증폭·전이되지 않도록 다양하고 효과적인 금융지원 방식을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금융권 역시 불확실성 확대와 금융불균형 누적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비은행금융사가 저금리와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단기자금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해 왔으나 앞으로는 시중 유동성이 줄어들 경우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고 위원장은 "각 분야 전문가들과 소통을 강화해 국내외 리스크 요인들을 적시에 탐지하고 정확히 분석해 선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