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뛸 선수가 없어요" 아스널, 토트넘과 북런던 더비 연기 요청

뉴스듣기


해외축구

    "뛸 선수가 없어요" 아스널, 토트넘과 북런던 더비 연기 요청

    뉴스듣기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연합뉴스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 연합뉴스아스널이 토트넘 홋스퍼와 '북런던 더비' 연기를 요청했다.

    아스널은 1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17일로 예정된 토트넘과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북런던 더비'의 연기를 요청했다. 현재 코로나19, 부상,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차출 등으로 가용 인원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프리미어리그 규정에 따르면 최소 13명의 필드 플레이어와 1명의 골키퍼가 있어야만 경기를 치를 수 있다. 현재 아스널에는 골키퍼를 제외하고, 가용 가능한 필드 플레이어가 12명이 전부라는 주장이다.

    마르틴 외데고르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상태. 그라니트 자카는 리버풀과 카라바오컵 1차전 퇴장으로 토트넘전에 출전할 수 없다. 세드릭 소아레스, 부카요 사카는 리버풀전에서 부상을 당했다.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가봉), 무함마드 엘네니(이집트), 토마스 파르티(가나), 니콜라 페페(코트디부아르)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출전 중이다.

    연기 여부는 불투명하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외데고르 1명이기 때문.

    ESPN은 "앞서 몇몇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이 아닌 부상으로 인해 경기를 연기하는데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도 리버풀전 후 "우리는 경기가 열릴 것이라 생각하고, 경기를 준비하려 한다"면서 "9~10명의 선수가 빠졌다. 내일은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핑계를 대고 싶지는 않다. 우리는 경기를 해야 한다. 더 어려운 상황이 될 수도 있지만, 우리는 똑같이 경기를 치르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