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남욱 "한국 일찍 들어왔으면 與후보 바뀌었을 수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법조

    [단독]남욱 "한국 일찍 들어왔으면 與후보 바뀌었을 수도"

    뉴스듣기
    화천대유 '키맨' 남욱 피의자 신문 조서 입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검찰 조사를 받던 도중 '한국에 일찍 들어와 자신의 말이나 녹취록이 공개됐다면 여당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기서 언급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가리킵니다. 남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18일 미국에서 귀국했고, 나흘 뒤인 10월 22일 조사에서 돌연 이런 말을 던졌습니다. 그가 반복해 녹취록 공개를 운운하자 검찰은 "녹취록은 수사기록"이라고 둘러대며 말을 돌리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가 경선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누르고 승리한 시점은 남 변호사 귀국보다 8일 앞선 작년 10월 10일입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지난해 11월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50·구속기소) 변호사가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말이나 (정영학) 녹취록이 일찍 공개됐으면, (여당)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다"고 진술했다.

    27일 CBS노컷뉴스가 입수한 남욱 변호사의 피의자 신문조서를 보면, 남 변호사는 검찰 조사 도중 "가만히 생각해보니 제가 한국에 일찍 들어왔으면 (여당)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네요"라고 말했다. 여기서 언급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가리킨다.

    남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18일 미국에서 귀국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지만 이틀 뒤인 20일 새벽 석방됐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남 변호사를 매일 소환해 불구속 상태로 조사했다.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다"는 진술은 남 변호사가 같은 해 10월 22일 수사팀 조사를 받던 중 던진 말이다.

    갑작스런 진술에 검찰이 "무슨 말이냐"라고 되묻자, 남 변호사는 "제가 하는 말이나 (정영학) 녹취록이 일찍 공개되었으면, 후보가 바뀌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요"라고 재차 설명했다. 이 후보는 지난해 10월 10일 당 경선에서 경쟁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누르고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됐다. 남 변호사가 한국에 들어오기 8일 전이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10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10월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박종민 기자해당 진술은 검찰이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에 등장하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 부실장, 김용 민주당 선대위 조직부본부장 등이 어떤 사람인지 캐묻는 과정에서 튀어나왔다. 남 변호사는 정 부실장에 대해 '이 지사의 오른팔'로, 김 부본부장은 '이 지사의 측근'이라고 답했다. 이후 남 변호사는 검사의 별다른 질문이 없었는데도 돌연 이런 말을 꺼냈다. 남 변호사가 계속해서 녹취록 공개를 언급하자 수사 검사가 "녹취록은 수사기록입니다"라며 대화 주제를 바꾸려고도 했다.  

    한편 신문 조서에는 이 후보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관계를 가늠할 수 있는 대목도 등장한다. 남 변호사는 "유동규는 이재명과 속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관계입니다"라고 언급한다. '유동규가 메신저가 되어 피의자(남욱)와 이재명 시장이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가'라는 검사 질문에도 "결과적으로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라고 수긍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10월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유동규 전 본부장이) 제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고, 성남시와 경기도 업무를 맡긴 것도 사실이라 가까운 사람인 건 맞다"면서도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거나 수시로 현안을 상의하는 사이는 아니다"라며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선을 그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