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국, 러시아 외교관 12명 추방…"스파이 활동"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미국, 러시아 외교관 12명 추방…"스파이 활동"

    뉴스듣기
    미국 뉴욕 주유엔 러시아대표부 앞에서 항의집회하는 친우크라이나 시위대. 연합뉴스미국 뉴욕 주유엔 러시아대표부 앞에서 항의집회하는 친우크라이나 시위대. 연합뉴스미국 정부가 주유엔 러시아대표부 소속 외교관 12명에게 추방을 통보했다.
     
    주유엔 미국대표부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우리의 국가안보에 반하는 스파이 활동에 관여함으로써 미국에 거주할 수 있는 특권을 남용한 러시아대표부의 정보요원 12명을 추방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본부와의 합의에 따라 이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처드 밀스 주유엔 미국대표부 차석대사는 "그들은 외교관으로서의 책임과 의무에 부합하지 않는 행동에 관여했다"고만 밝혔다.
     
    주유엔 미국대표부는 이번 조치에 대해 여러 달 동안 조사를 통해 얻은 결론이라는 입장이다.
     
    이들의 추방 시한은 3월 7일로 명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대사도 이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이는 슬픈 소식이자 유엔과 미국 사이의 소재국 협정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7일 러시아 정부는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의 2인자인 바트 고먼 부대사를 추방시킨 바 있다. 
     
    그러자 미국정부는은 24일 워싱턴 주재 러시아대사관의 세르게이 트레펠코프 공사참사관 추방으로 맞불을 놨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