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핵심노동인구 비중, 25년 뒤면 OECD '꼴찌' 된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산업일반

    한국 핵심노동인구 비중, 25년 뒤면 OECD '꼴찌' 된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2047년 31.3% 예측…한국경제연구원 OECD·통계청 자료 분석 결과
    2060년에는 핵심노동인구 26.9까지 하락 전망
    지난해 핵심노동인구 고용률 75.2%로 OECD 평균보다 낮아
    여성 핵심노동인구 고용률은 OECD 31위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저출산과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핵심노동인구의 감소가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예측됐다고 3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 중 핵심노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45.3%로 OECD 38개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으나 오는 2047년에는 31.3%로 가장 낮아질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오는 2060년에는 핵심노동인구의 비중이 26.9%로 OECD에서 유일하게 20%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2010~2020년까지 지난 10년 동안 OECD국가에서 핵심노동인구는 연평균 0.2% 증가했으나 우리나라는 같은 기간 0.5% 감소했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핵심노동인구의 고용률은 75.2%로 OECD 평균인 77.3%보다 낮았다. 반면 일본은 85.9%, 독일은 84.3%, 프랑스는 81.9% 등이었다.
     
    특히 2020년 기준 우리나라 여성 핵심노동인구 고용률은 64.1%로 OECD 38개국 중 31위에 그쳤고, 이 중 35~39세 고용율은 58.6%로 OECD 34위 수준이었다.
     
    한경연은 지난해 기준 합계출산율이 0.81명에 그치는 등 저출산으로 인해 핵심노동인구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으며 육아와 임신출산, 결혼 등으로 인한 경력 단절 때문에 여성 핵심노동인구의 고용률이 낮다고 해석했다.

    핵심노동인구란 노동공급이 가장 활발하고 생산성이 가장 높은 25~54세 사이의 연령대를 의미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