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국, 딸 병원 찾아가 몰래 촬영한 가세연에 "쓰레기 같은 악행"

뉴스듣기


경인

    조국, 딸 병원 찾아가 몰래 촬영한 가세연에 "쓰레기 같은 악행"

    뉴스듣기

    조국 "윤석열 정부 인사 자녀들에게는 예의바르고 양순하기 그지없다"
    가세연 김세의 "떨리더라고요. 키도 크고 예뻐요" 발언…논란 가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이 근무하는 병원까지 찾아가 몰래 촬영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대해 "쓰레기 같은 악행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맹비난했다.

    조 전 장관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TV조선은 혼자 사는 딸 방에 찾아와 문을 두드리더니, '가세연'은 근무하는 병원 직원 식당에 침입해 카메라를 들이대고 인터뷰를 시도했다"며 "기성 언론은 흥미꺼리로 이를 실어줬고"라고 비난했다.

    이어 "쓰레기 같은 악행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자칭 '기자'들은 윤석열 정부 인사 자녀들에게 이런 짓꺼리를 하지는 않는다. 예의바르고 양순하기 그지 없다"고 덧붙였다.

    가세연은 전날 경기도의 한 지역 병원을 찾아 카메라를 숨긴 채 조 전 장관의 딸 조민 씨에게 접근한 가세연 김세의 대표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가세연 유튜브 캡처가세연 유튜브 캡처
    '[충격단독] 여전히 의사로 일하는 조민 포착!!!'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에는 김 대표가 병원 엘리베이터부터 직원 식당까지 조씨를 뒤따라가며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담겼다.

    조씨가 카메라를 발견하고 "동의 안 하는 촬영이니까 치워주세요"라고 말했지만, 가세연은 이 장면까지 그대로 내보냈다.

    조 씨가 병원 관계자에게 "여기 직원분 아닌데 들어왔다"라고 말했고, 김 대표는 그제서야 자리를 떴다.

    김 대표는 병원 앞에서 강용석 변호사에게 "떨리더라고요. 키도 크고 예뻐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가중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