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코로나 전국적 확산 중…19만 명 격리·치료 6명 사망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통일/북한

    北 코로나 전국적 확산 중…19만 명 격리·치료 6명 사망

    뉴스듣기
    핵심요약

    코로나 인정한 김정은 "수도권 중심으로 동시 다발적 전파 확산"
    北 어제 하루 동안 만 8천여 명 발열…6명 사망
    4월 말부터 北 전역에서 열병 폭발적으로 확대, 35만명 발열
    김정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 방문… 방역허점 질타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북한이 코로나19 발병을 공식 인정한 12일 하루 동안 만 8000여명의 발열환자가 발생하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1명을 포함해 6명이 숨졌다.
     
    북한의 대외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2일 하루 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 800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만 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다"며, "6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6명의 사망자 중 1명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인 'BA.2' 확진자라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지난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되어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가 나왔으며 그 중 16만 2200여명이 완치됐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동안의 방역실태에 대하여 점검하시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여 동시다발적으로 전파 확산되었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심각히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조선중앙통신 캡처
    김 위원장은 이어 "현 위기를 타개하는데서 전파상황을 따라가면서 관리대책하면 언제 가도 방역사업에서 피동을 면할 수 없다고 하시면서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하여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유열자들의 병 경과특성(진행 사항)들을 치밀하게 관찰하고 과학적인 치료방법과 전술을 전격적으로 따라 세우며 국가적인 의약품보장대책을 더욱 강화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의 건강과 안녕을 수호하는 것은 우리 당 앞에 나선 가장 중차대한 도전이고 지상의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새벽 김 위원장 주재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 발병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비상방역대책으로 전국의 모든 시·군 지역 봉쇄, 전선·국경·해상·공중 경계근무 강화, 사업·생산·생활 단위별 격폐 후 생산 활동, 비상시 대비 의료품 비축분 동원 등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당 정치국 회의 소집에 이어 국가비상방역사령부까지 방문하는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