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盧 사저서 이재명과 오찬 文…"시민이 당신 뒤를 따르고 있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경남

    盧 사저서 이재명과 오찬 文…"시민이 당신 뒤를 따르고 있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문 전 대통령 4시간 앞서 봉하 도착해 노 전 대통령 기념관 50분 관람
    방명록에 "깨어 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盧 사저서 권양숙 여사 준비한 도시락 오찬, 이재명 등 참석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김해=황진환 기자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김해=황진환 기자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등과 오찬을 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함께 해 권여사가 준비한 도시락으로 오찬을 하며 환담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식이 엄수될 오후 2시보다 4시간 앞서 오전 10시쯤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그가 봉하마을을 찾은 것은 취임 직후 참석한 8주기 추도식 이후 5년 만이다.

    검은색 양복에 검은 넥타이를 맨 문 전 대통령은 시민들의 환영을 받은 뒤 노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운영될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전시관'으로 이동해 둘러봤다.

    체험관은 오는 8월 정식으로 개관할 예정이지만, 추도식에 맞춰 이날 하루 특별 개관했다.

    문 전 대통령이 50여 분 동안 체험관을 보고 나오자, 시민들은 "문재인",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를 외치고 손을 흔들며 반갑게 맞이했다.

    문 전 대통령은 체험관 방명록에 '깨어 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