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국인 83% "서울 산 트레킹해보고 싶어요"

뉴스듣기


서울

    외국인 83% "서울 산 트레킹해보고 싶어요"

    뉴스듣기

    서울관광재단, 주요국 외국인 잠재 여행객의 도심 등산관광에 대한 온라인 조사 실시
    응답자의 67.9%, 서울 도심에 산 많다는 사실 알아
    6월 우이동에 '서울도심 등산관광센터'개관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한국에 관광을 올 수 있는 외국인 잠재 여행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7.9%는 서울 도심에 산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82.3%는 트레킹을 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서울관광재단은 25일 등산관광에 대한 주요국 잠재 여행객의 인식과 참여 의향을 파악하기 위해 외국인 109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 참가한 외국인은 총 7개국 1092명이며 연령대는 20대부터 50대 이상까지 다양했는데 전체 응답자의 67.9%는 서울 도심에 산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응답자 순으로 인지도가 높았다.
     
    등산 관광 희망 유형으로는 '트레킹'이 44.7%, '하이킹'이 44.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트레킹은 풍광을 즐기려는 목적으로 여유롭게 산을 오르는 것이고 하이킹은 평지 또는 구릉 지대에서 장거리로 걷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등산트레킹 관광 의향을 조사한 결과, '의향 있음'이 82.3%로 참여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MZ세대라고 할 수 있는 20~30대에서도 참여의향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트레킹 활동에 '의향 있음'을 선택한 응답자는 '산에서 보는 시내 전망'(74.4%)과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휴식'(71.7%)을 트레킹 활동 참여 시 선호 활동으로 응답했다.

    '의향 없음'을 선택한 응답자는 '산에 대한 정보 부족'(44.1%)을 주된 이유로 답해 서울 산에 대한 정보 제공 및 홍보 활동이 강화 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외 등산트레킹 관광 시 불편 사항은 '안내시설 부족/부실'(39.3%)과 '사전 정보 수집 어려움'(37.2%) 등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는 중국, 프랑스, 홍콩, 말레이시아에서 '안내시설 부족/부실'을 불편하게 느끼는 경우가 많았으며, 일본, 미국, 태국 응답자는 '사전 정보 수집'을 불편하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등산트레킹 관광 시 우려 사항에 대한 응답으로는 '등산로 안전 우려'가 44.3%, '편의시설 부족 우려'가 41.3%, '외국인 관광객 대상 안내 시설 부족 우려'가 41.1% 등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설문 참가자들 중 89.7%는 6월 개관 예정인 등산 관광 시 '서울도심 등산관광센터'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87.5%는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외국인들이 생각하는 '서울도심 등산관광센터' 내 필요한 편의시설/서비스로는 '정보 제공'이 57.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등산 장비 대여'(44.7%), '구급약품 제공'(39.7%), 짐 보관 서비스(31.9%)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관광재단은 오는 6월 강북구 우이동에 '서울도심 등산관광센터'를 개관해 주요 등산 루트와 주변 명소 안내 및 안전교육을 제공하고 등산복과 등산화 등 각종 등산 장비 대여와 짐 보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동재 서울관광재단 관광연구팀장은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트렌드에 따라 '등산관광'은 향후 포스트 코로나 대표 관광콘텐츠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며 "재단은 다양한 등산관광 콘텐츠를 발굴하고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를 거점으로 등산관광 편의를 제고해 서울 도심속 등산관광의 매력을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