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권 초반 주도권 달렸다…6‧1 지선 주시하는 尹 '정중동'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통령실

    정권 초반 주도권 달렸다…6‧1 지선 주시하는 尹 '정중동'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지선 사전투표…원내 지도부도 투표 독려
    교육‧복지부 여성 후보 인선, 女心잡기…지선 결과 따라 주도권 좌우
    연금‧교육‧노동 개혁 등 현안 산적…지선 이후 드라이브 주목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전투표를 적극 독려하는 등 총력전에 나섰다.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정국 주도권이 좌우되는 임기 초반 상황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선거법 논란을 피해 정중동(靜中動) 전략을 쓰는 분위기다.
     

    대통령에 이어 여당 지도부도 사전투표 독려…지지층 결집 관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지난 27일 김건희 여사와 함께 용산 대통령실 인근 투표소에서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점심시간인 낮 12시쯤 용산구의회 내 이태원 제1동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투표권을 행사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역시 지지층의 투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적극 나섰다. 통상 지방선거 투표율이 대선 또는 총선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만큼 사전투표를 통해 지지층 결집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강원 원주문화원에서 사전투표 후 "본 투표보다 사전투표일에 투표하는 것이 더욱더 중요하다"며 "국민의힘 지지자분들께서는 본투표 이전에 사전투표를 활용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28일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열리는 인천시 계양구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 투표를 했다. 인천계양 보궐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후보가 나오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자당 소속 윤형선 후보와 박빙 승부를 벌이고 있는 민주당 이 후보를 집중 공략하며 지원 사격을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을 포함해 여권 주요 인사들이 사전 투표 독려에 나서면서 실제로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 비해 투표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이틀 간 진행된 사전투표율은 최종 20.62%로 집계됐다. 역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중 가장 높은 수치로 4년 전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20.14%)보다 0.48%포인트 높았다.

    '여성 표심' 고려 행보…향후 정국 주도권 달린 지방선거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지명된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박종민 기자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 지명된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박종민 기자
    윤 대통령이 최근 18개 부처 중 공석으로 남았던 교육부와 복지부 등 2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여성 인사로 내정한 것도 지방선거를 고려한 '정중동' 포석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은 지난 26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김승희 전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두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경우, 여성가족부‧중소벤처기업부·환경부 등 모두 5개 부처 수장이 여성으로 채워지면서 새 정부 내각의 여성 비율은 약 28%에 이르게 된다.

    대선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를 SNS에 7줄 공약으로 제시했던 윤 대통령은 선거 기간 내내 '성별 갈라치기' 논란에 휩싸였다. 대선 이후에도 할당제를 폐지하고 '능력주의 인사'를 단행하며 기존 노선을 고수했지만, 경기지사 등 주요 승부처에서 초박빙 경쟁이 벌어지면서 여성표심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졌다. 특히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이 후보를 상대로 꾸준히 우위를 유지해왔지만, 선거 막판 여성 표심이 대거 이 후보 쪽으로 결집하며 0.73%포인트 차이로 신승을 거둔 점은 윤 대통령에게 뼈아픈 대목이다.
     
    대선이 끝난 후 불과 석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지방선거는 '대선 연장전'이라는 게 정치권 안팎의 중론이다. 새 정부 입장에선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정권교체 민심'을 재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정국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차기 총선까지 남은 2년 동안 170석에 달하는 거대 야당인 민주당을 상대해야 하는 만큼, 기댈 곳은 사실상 여론의 지지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단순한 지방선거가 아니라 대선 연장전 성격이 있다"며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둬야 새 정부가 계획한 정책들을 무리 없이 펼칠 수 있다"고 말했다. 당내 관계자도 "보통 지방선거 투표율이 타 선거에 비해 낮은 편인데, 문제는 대선에 패배했던 민주당 측 지지층이 결집할 가능성이 높다"며 "투표 독려를 통해 최대한 지지층을 선거에 참여하도록 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