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년 만에 낭보…칸영화제 송강호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뉴스듣기


문화 일반

    3년 만에 낭보…칸영화제 송강호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뉴스듣기

    '브로커' 송강호, 한국 남자 배우 최초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 수상

    칸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칸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배우 송강호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되고,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한국 영화가 다시 한번 세계 무대에서 새 역사를 썼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현지 시간으로 28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으로 29일 오전 3시 30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열린 가운데 '브로커'의 배우 송강호가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감독상을 받으며 칸을 휩쓸었다.
     
    한국 영화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수상까지 이어진 건 2019년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후 3년 만이다.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 '브로커'에서 송강호는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려는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을 맡았다.
     
    송강호는 '괴물'(2006) '밀양'(2007)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박쥐'(2009) '기생충'(2019) '비상선언'(2021)에 이어 7번째 칸 레드카펫을 밟았고, 칸 경쟁 부문에만 4회 초청되며 한국 배우 최다 초청 기록을 세운 끝에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남우주연상을 받게 됐다.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 너무 감사드린다. 같이 해준 우리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며 "이유진 영화사 집 대표, CJ 관계자 여러분께도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 사랑하는 가족과 같이 왔는데 큰 선물이 된 거 같다. 이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며 "끝으로 수많은 영화 팬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전했다.
     
    칸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칸영화제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11번째 장편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의 영예를 품에 안았다.
     
    박찬욱 감독은 지난 2004년 '올드보이'로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았으며, 2016년에는 '아가씨'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바 있으며 감독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찬욱 감독은 시상대에 올라 "코로나19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린 때도 있었지만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게 됐다"며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으나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 내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와 미키 리(이미경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식구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무엇보다도 박해일,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나의 사랑은 뭐라 말로 할 수 없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