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충남 민심' 심상치 않다

뉴스듣기


대전

    민주당 '충남 민심' 심상치 않다

    뉴스듣기

    도지사 투표, 15개 시군 '전패'…지지 기반 와해 우려 높아
    "지도부 내홍, 졌잘싸 인식 계속되면 2년 뒤 총선도 위험"

    6·1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김태흠 당선인. 연합뉴스6·1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김태흠 당선인. 연합뉴스
    6·1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만큼 민주당의 상처는 깊다. 그중에서도 충남의 상황은 겉으로 드러난 것 이상으로 심각한 수준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충남도지사 선거에서 패했다. 15개 시·군 중 12곳에서도 패했다.
     
    태안(가세로)과 부여(박정현), 청양(김돈곤) 등 3곳에서 '재선(再選)' 군수를 배출한 것이 그나마 위안이었는데, 속내를 좀 더 들여다보면 상황은 그보다 더 심각하다.
     
    기초단체장을 뽑는 선거와 달리 도지사를 뽑는 투표에서 민주당은 충남 15개 시군 전역에서 패했다. 양승조 후보는 4선 지역구이자 고향인 천안에서조차 국민의힘 김태흠 당선인에 졌다.
     
    23만여 표 가운데 149표(0.07%p)의 초박빙 패배였지만, 천안의 두 자릿수 격차를 승리의 발판으로 삼고자 했던 양 후보 입장에서는 초라한 성적표가 아닐 수 없다.
     
    오히려 예산과 홍성 등 8개 시군에서 두 자릿수 격차로 뒤쳐져야 했다.
     
    12년의 아성이 한꺼번에 무너진 셈으로 민주당에 대한 충남의 민심이 초토화됐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문제는 이 같은 분위기가 2년 뒤 총선까지 이어질지 여부다. 정치인들에게 지방선거의 끝은 2년 뒤 총선의 시작일 수 있다. 이미 정치권의 시계는 총선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셈이다. 
     
    15개 시군에서 전패한 민주당이 무너진 기반을 되살릴 수 있을지, 거꾸로 국민의힘이 안정된 국정과 도정으로 승리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가 관심이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 특히 도지사 투표에서 전패하면서 충남의 민주당 지지 기반이 급속도로 와해될 가능성도 있다"며 "당 지도부의 내홍이나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는 인식이 계속된다면 2년 뒤 총선에서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