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서도 김승희 후보자 부정적 기류…민주당 "사퇴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서도 김승희 후보자 부정적 기류…민주당 "사퇴해야"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 대상이 되자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부정적인 기류가 흘러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사퇴하거나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철회를 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1일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가) 수사 의뢰된 것은 상당히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후원금을 쓰다가 생긴 일 같은데 아마 실무자 실수가 있는 것 같긴 해도 어찌 됐든 모든 책임은 국회의원이 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같은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도 "(김 후보자 사건은) 어쨌든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아무래도 국민 여론 등을 대통령께서 다 살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가 지명철회 될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인사권자의 고독한 결단만 남은 상황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김승희)-교육부 장관 후보자(박순애) 검증 TF 합동회의에서 철저한 인사검증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김승희)-교육부 장관 후보자(박순애) 검증 TF 합동회의에서 철저한 인사검증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민주당은 김 후보자를 겨냥해 사퇴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무위원이 될 자격이 없다는 점이 정부기관에 의해 확인됐다"며 "즉각 사퇴해야 하고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으면 윤 대통령이 직접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불법을 저지른 후보자를 장관으로 내정한 과정도 따져봐야 한다"며 "누가 검증을 부실하게 했는지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20대 국회의원 시절 정치자금을 보좌진 격려금과 업무용 렌터카 비용, 배우자 차량 보험료 등에 사용한 의혹 등이 제기됐다. 선관위는 김 후보자에게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편 이같은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 측은 "회계 처리 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가 있었던 것"이라며 "고의로 정치자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한 바가 없다"고 사퇴 논의를 일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