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첫 순방에 국민의힘 "성공적 일정" VS 민주당 "초라한 성적표"

뉴스듣기


국회/정당

    尹 첫 순방에 국민의힘 "성공적 일정" VS 민주당 "초라한 성적표"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나토 정상회의 순방 마쳐
    국민의힘 "성공적 일정…중추국가 돼"
    민주당 "외교 성과 찾아볼 수 없어"
    홍익표 "우리 발언권 하나도 없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인사들과 인사나누고 있다. 황진환 기자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3박5일 간 일정을 마치고 1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 환영인사들과 인사나누고 있다. 황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박5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을 마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성공적 일정', 더불어민주당은 '초라한 성적표'라며 상반된 평가를 내놨다.

    국민의힘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한국 대통령 최초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유럽을 포함한 국제 사회에 변화된 한국의 외교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5년여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은 3국이 더 긴밀한 관계로 진전되고 있음을 증명했다"며 "유럽 각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산업과 원전 기술은 물론 방위산업과 재생에너지 등 미래 산업까지 국가별로 맞춤형 세일즈 외교를 전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문이 "목표했던 '가치규범의 연대, 신흥 안보협력 강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세 요소가 달성된 성공적 일정이었다고 할 수 있다"며 "나토 정상회의에서 진행된 이 노력들이 실제로 '북한 비핵화'와 '수출 확대'라는 성과로 이어질 수 있게,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같은날 논평에서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순방은 다자 외교무대 데뷔전이었지만 성적표는 초라하다"며 "내세울만한 외교성과는 찾아볼 수 없고 의전 미숙에 대한 지적만 이어졌다"고 혹평했다.

    신 의원은 "이번 정상회담 참석은 우리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러시아와의 관계를 후퇴시킬 소지가 다분해 출국 전부터 많은 우려를 샀다"며 "미중 경쟁과 신냉전 구도 속에서 우리 외교의 입지를 더욱 축소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상묵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중국을 통한 수출호황 시대는 끝났다'라고 말한 것처럼 이번 순방은 성급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며 "경제는 민간이 하는 것이라고 방관만 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홍익표 의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나토 사무총장 면담 연기와 핀란드 정상회담 취소 등에 대해 "정상 간 일정이 취소된다는 것은 (약속이 아예) 확정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나토에서 우리는 회원국도 아니고 발언권도 하나도 없었다"고 혹평했다. 김용민 의원도 자신의 SNS에 "일정도 성과도 초라하기 그지없고 옷과 찬양만 화려한 첫 해외 순방이었다"라고 평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