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준석 "尹'전 정권 훌륭한 장관 봤냐', 나와선 안 되는 발언"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준석 "尹'전 정권 훌륭한 장관 봤냐', 나와선 안 되는 발언"

    뉴스듣기
    핵심요약

    "尹발언, 나와선 안 되는 발언, 더 심각한 건 강인선 대변인"
    '사태 시작은 박민영 비판 논평' 칼럼에 "눈 의심케 하는 증언"
    "대통령실은 지적할 용기도, 교정하겠다는 책임도 없어"
    박민영 "대통령이 이준석 끌어안아야"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윤석열 대통령의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는 발언에 대해 "나와서는 안 되는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비판한 것은 처음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 심각한 것은 강인선 대변인이 이 발언에 대해 언론인들에게 해명하거나 보충하는 모습보다 발언 직후 만면에 미소를 띄우고 대통령을 따라가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의 비판은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을 옹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날 조선일보는 칼럼을 통해 "이 사태의 시작은 국민의힘 박민영 청년대변인이 내놓은 논평이라고 짐작한다"고 썼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5일 도어스테핑에서 부실인사에 대한 지적에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반문하자, 박 대변인은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해당 칼럼을 링크하고 "눈을 의심하게 하는 증언"이라며 "박 대변인이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이 상황이 발생했다면 상당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59초 쇼츠공약을 만들기 위해 대선 기간 중에 불철주야 노력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당선을 너무나도 원했던 사람"이라며 "대선 이후에도 당당하게 경쟁선발로 우리 여당의 대변인 자리를 맡은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인선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민영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의식을 갖고 했다"며 "대통령실은 이 발언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지적할 용기도, 뭔 일이 난 상황에서 이것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에 박민영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두 분 모두를 진심으로 좋아했다"며 "두 사람이 힘을 합쳐야만 세대교체의 교두보를 만드는 시대적 과제를 풀어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자 파동 이후로는 잘 모르겠다. 분명한 건 쓴소리도 상대가 감당할 수 있을 때 할 수 있는 것이며 지금 당정은 쓴소리조차 감내하기 어려울 만큼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 제 판단"이라고 적었다.
     
    박 대변인은 "지금도 저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두 분을 좋아하고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청년보좌역 간담회 직후 그랬듯 대통령이 이 대표를 끌어안아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서로 다른 세대가 서로 다른 경험과 감정을 이해하려 노력해야 화합할 수 있다. 그게 두 분께 드릴 수 있는 유일한 제언"이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