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북도·경북대병원, 도내 공공의료 강화 맞손

뉴스듣기


대구

    경북도·경북대병원, 도내 공공의료 강화 맞손

    뉴스듣기
    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제공경북도청 전경.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경북대학교병원이 지역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5일 손을 맞잡았다.

    두 기관은 도내 필수 의료를 강화해 건강 불평등을 해소하고, 지방의료원의 운영을 활성화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은 상급종합병원이 한 곳도 없는 유일한 광역자치단체로, 인구 1천명당 의사 수가 1.4명으로 전국 16위에 그치고 있다.

    또 필수 의료서비스를 적절히 제공받지 못해 발생하는 치료가능 사망률은 전국에서 4번째로 높다. 5대 암 중 위암, 대장암, 간암, 폐암의 도내 치료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해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양측은 협약서를 통해 △필수의료 보장성 강화와 의료취약지 여건 개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발굴과 실행과제 도출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재난 상황 협력 대응 △경북도 지방의료원 운영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경북도는 세 개 의료원의 지역적 특성과 여건들을 고려해 반드시 확보해야하는 필수진료과목 20명의 전문의 충원을 위해 연간 60억 원의 인건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의료원의 시설·장비 현대화와 기능 보강에 협약 기간인 3년간 총 9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과 응급·감염병 등의 중증환자 발생 시 경북대병원과의 연계 치료 활성화, 의료원 운영 시스템 개선에 따른 경영 개선 효과까지 꾀한다.

    한편 경북도는 지방의료원 위탁을 위해 타당성 용역과 함께 관련 조례 개정과 위·수탁 체결 등을 단계적으로 밟아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방의료원 위탁을 경북대학교병원과 함께 하게 됐고, 이는 향후 공공의료의 획기적 전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