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까지…與 지도부 줄사퇴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까지…與 지도부 줄사퇴

    뉴스듣기

    한 사무총장 등 "내일 비대위원장 임명되는데 전임 대표 체제 아래 지도부였던 저희가 당직 내려놔야"
    오전 정미경 최고위원 이어 '이준석 체제' 지도부 연달아 직 내려놔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 4차 회의에서 한기호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가안보문란 실태조사 TF 4차 회의에서 한기호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과 홍철호 전략기획부장, 강대식 조직부총장이 8일 당직을 내려놨다. 이날 정미경 최고위원에 이어 '이준석 체제' 지도부가 줄지어 사퇴를 이어가면서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이 가속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한 사무총장과 홍 부총장, 강 부총장은 입장문을 통해 "내일 전국위원회에서 지금의 혼란을 수습할 비대위원장을 임명하면 새로운 지도부를 꾸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당 운영을 시작하는 만큼, 전임 대표체제하 지도부였던 저희가 당직을 내려놓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했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국민이 정권 교체를 위해 국민의힘을 선택해주신 이유를 절대 잊어선 안 된다"며 "당내 갈등과 분열로 민생과 개혁을 뒷전으로 미뤄놓는다면 민심이 떠나고 국정 동력도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 비대위를 필두로 당이 하나가 돼 하루빨리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집권 여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앞서 이날 오전엔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 분열 상황을 빨리 수습하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를 향해서는 "대장의 길을 가야 한다"며 "이 지점에서 멈춰야 한다"고 법적대응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