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 감사"…마키 美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접견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 감사"…마키 美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접견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대통령, 용산 청사서 에드워드 마키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접견
    윤 대통령 "한미동맹 강화에 애 써주셔서 감사"
    마키 위원장 "전략적 양국 관계 더 심화될 것"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에드워드 마키 미국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에드워드 마키(Edward Markey)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과 만나 한미 간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마키 위원장과 만나 "미국 상원에서 아시아태평양, 우리 한국 문제를 담당하고 계시기 때문에 꼭 한번 빠른 시일 내에 우리 의원님을 뵙고 여러 가지 말씀을 나누고 싶었는데 이렇게 오셔서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하원에서 그리고 또 10여 년 이상을 상원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한일 경제 협력에 대해 많이 애써 주신 의원님께 국민을 대표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마키 위원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한미 정상회담을 하셨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며 "아마 그 대화를 통해 양국 간 파트너십이 더욱더 심화됐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반도체와 칩 산업과 관련된 법안이 통과되면서 경제적인 그리고 전략적인 양국 관계가 훨씬 더 심화될 것"이라며 "양국 관계에 있어서 최고의 날은 미래에 있다고 생각한다. 윤 대통령의 리더십과 대통령의 역할로 인해서 양국 국민들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기후변화 문제에 있어서 보여주고 있는 리더십은 굉장히 역사적인 훌륭한 것"이라며 "미국에서도 법안이 통과해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는데, 이를 통해 기후변화와 관련된 한국의 야심을 미국도 이제 따라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