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7세 농부 화가 할머니의 유쾌한 열정 "삶 즐기고 있어요"

뉴스듣기


전국일반

    87세 농부 화가 할머니의 유쾌한 열정 "삶 즐기고 있어요"

    • 2022-08-17 18:49
    뉴스듣기

    양구서 농사지으며 4년 전 처음 붓 들어…실력 늘며 이듬해 전시도

    연합뉴스연합뉴스
    강원도 양구군에서 80대 후반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그림 그리기에 열정을 쏟고 있는 농부 화가가 있어 화제다.

    양구군 국토정중앙면 용하리에 사는 정옥선(87) 할머니는 요즘 한창 농사일로 분주한 와중에도 손에서 붓을 놓지 않고 있다.

    정씨는 아들의 환갑 당시 축하 편지에 그림을 처음 그려줬을 때 자식들의 칭찬을 계기로 그림에 흥미를 느꼈다.

    태어나 미술을 한번 도 배운 적이 없다가 2018년 8월부터 딸과 함께 읍사무소를 찾아 그림 수업에 참여했다.

    할머니는 뛰어난 실력을 드러내며 바로 그 해 열린 미술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고, 이듬해 11월에는 평소 일기처럼 쓰던 글들을 시로 엮어 그림과 함께 첫 전시를 했다.

    전시작들을 딸이 근무하는 장애인복지관에 기증하며 선행을 펼치기도 했다.

    농사일이 끝나면 시도 때도 없이 그림을 그린다는 할머니는 궁중화에 이어 산수화 그리기에 푹 빠졌다.

    정씨는 17일 "최근 스마트폰 사용을 배워 젊고 재밌는 삶을 즐기고 있다"며 "욕심일지 모르지만, 앞으로 개인전을 한 번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