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공무원 기지와 부서 협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 고독사 막아

뉴스듣기


영동

    공무원 기지와 부서 협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 고독사 막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강릉시 홍제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
    빠른 판단과 대처로 70대 남성 구해


    최근 외롭게 사망한 채 방치되는 고독사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담당 공무원의 빠른 판단과 대처로 70대 기초생활수급자를 구한 사실이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강릉시 홍제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은 지난 20일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A(70대)씨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받았다. 이에 보건복지팀은 즉시 A씨의 집을 방문했으며 인기척이 없고 휴대전화가 꺼져있는 등 위기상황을 직감한 이후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함께 현관문을 강제개방하고 집안으로 들어간 복지팀은 의식이 거의 없는 상태로 욕실에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해 즉시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현재 치료 중에 있다. 고독사로 이어질 뻔한 아타까운 상황을 담당자의 빠른 판단과 대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살린 것이다.

    앞서 지난 8월 강릉시 생활보장과 의료급여 사례관리사는 의료급여 점검을 위해 기초생활수급자 B(60대)씨의 가정을 방문했다. 당시 거동을 거의 못한 채 누워서 생활하는 B씨의 상황을 확인한 직원은 즉시 복지정책과 희망복지팀으로 연계했고, 이후 다시 B씨의 집을 찾아가 병원으로 입원조치 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고독사 예방과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을 위해 조례제정, 시범사업 공모 선정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복지사각지대 발굴은 어느 한 부서에만 치중하지 않고 모든 부서가 관심을 갖고 관련부서로 연계될 수 있도록 체계를 구축해야 비로소 사각지대가 해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