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월 대구·경북 섬유수출 2억3730만 달러…1년 만에 최저

뉴스듣기


대구

    8월 대구·경북 섬유수출 2억3730만 달러…1년 만에 최저

    뉴스듣기
    월별 섬유수출 추이.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제공월별 섬유수출 추이.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제공
    8월 대구·경북지역의 섬유 수출이 1년 만에 월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환율 상승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23일 발표한 '대구·경북지역 8월 섬유 수출 실적'을 보면 지난달 섬유 수출은 2억 373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8월 2억 3270만 기록한 이후 1년 만에 월간 수출액이 가장 적었다.

    품목별로는 섬유직물(1억 2570만 달러, 13.0%), 섬유제품(1570만 달러, 1.3%) 등은 지난해보다 증가했고 섬유 원료(4220만 달러, -4.8%), 섬유사(5390만 달러, -12.8%) 등은 감소했다.

    지역 주요 수출 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4340만 달러, 23.2%)은 지난해보다 증가했지만 니트(1870만 달러, -0.4%)는 감소했다.

    주요 수출국별로는 베트남(68.0%), 인도네시아(22.4%) 등을 증가했고 미국(-0.6%), 중국(-19.1%), 튀르키에(-2.0%) 등은 감소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지역 섬유업체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불안과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섬유류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