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與, 대통령 '언론 탓' 필두로 '野·MBC' 상대 전면전[영상]

    뉴스듣기

    미국 순방에서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 논란을 "사실과 다른 보도"로 규정하자 여당은 MBC를 상대로 법적 대응까지 거론하며 수세에서 공세로 태세를 전환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대통령의 발언을 필두로 한 강공 태세가 여권에 불리한 이번 사안을 장기전으로 가져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에서 해당 보도를 '국익에 해가 되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규정하고 날을 세웠다. 그는 "한미동맹을 해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해할 수 있는 보도를 무책임하게 사실 확인조차 없이 왜곡해 자막을 입혀 보도한 MBC의 행태는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김행 비대위원은 방송사에 문제의 영상 전체를 공개하라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검토해달라고 당에 요구했다며 법적 대응까지 거론했다.
     
    대통령실의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 해명에 이어 윤 대통령이 이날 도어스테핑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발언한 것을 계기로 지도부가 태세를 전환해 강공 모드에 나선 것이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만약 그 용어가 우리 국회의 야당을 의미한 것이라고 했더라도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여권 고위인사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유감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예비 당권 주자들도 SNS를 통해 앞다퉈 논란에 참전하는 모양새다. "만약 MBC가 조작된 제2의 광우병 사태를 만들어 민주당 정권을 다시 세우려 기도하는 것이라면 엄청난 파국을 겪게 될 것임을 각오해야 할 것"(김기현 의원) "MBC는 대통령의 발언에 악의적인 자막을 입혀 사실을 왜곡·조작했다. 민주당은 이를 정치적으로 유통하면서 대여 투쟁의 흉기로 쓰고 있다. '정언공범'이다"(권성동 의원)라며 공세에 나섰다.
     
    소관 상임위원회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과 언론인 출신으로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윤두현 의원을 중심으로는 MBC에 해명 요구와 항의 방문을 예고하는 등 강공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하지만 당내에선 이같은 대응 방식이 이미 악화한 여론에 기름을 붓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당내 한 초선 의원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판단이 갈리는데, 공영방송이 앞장서서 자의적으로 자막을 달고 여론을 조성한 건 문제"라면서도 "결과적으로 이런 논란이 생긴 것에 대해 대통령실도 유감을 표하고 상황을 잘 설명해 주말 사이 일단락 내렸어야 하는 문제다. 오히려 이런 공세가 더 오래 이어지면서 나오는 여론의 부작용이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실제 여당 의원들이 있는 텔레그램방에선 이같은 '발음 논란' 등이 언급되자 "대응을 자제하는 편이 낫다"는 의견도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도 공세로 전환하기는 했지만 내부적으로는 수위 조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관계자는 "MBC와 관련해선 문제 제기가 누적돼 왔던 게 사실이지만, 이번 사안과 관련해서는 일부 지나치게 강도 높은 발언도 나오고 있다. 주 원내대표도 비공개회의에서 다소간 톤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며 "꼭 비판할 지점과 굳이 그러지 않아도 되는 점을 가려서, 정제된 표현과 접근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