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해안 국가지질공원, 솔섬에서 모항까지 걷는 '모항 갯벌 체험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전북

    서해안 국가지질공원, 솔섬에서 모항까지 걷는 '모항 갯벌 체험길'[전라북도 천리길]

    뉴스듣기

    해넘이 솔섬길과 이어지는 구간
    노을이 아름다은 '솔섬'
    솔밭 해안길과 바위 위를 걷는 길
    환경부 장관이 인정하는 국가지질공원
    모항마을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항 해수욕장'
    아이들과 조개를 캘 수 있는 '모항 갯벌 체험장'

    ■ 방송 : 전북CBS <컴온라디오, 김도현입니다> (평일 낮 12시 30분~1시)
    ■ 진행 : 김도현 변호사 (법무법인 영)
    ■ 출연 : 허한영 해설사
     
    ◇ 김도현>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도 천년의 역사와 자연을 담은 길, 전라북도 천리길. 44개로 이루어진 전북 천리길을 매주 하나씩 만나보는 시간입니다. 내 친구 전북 천리길을 소개합니다. 지난주에는 웅장한 숲 피톤치드의 향연, 완주 편백숲길을 걸어봤습니다. 오늘은 부안으로 떠나볼 텐데요. 천리길 안내해 주실 분 허한영 해설사님 자리했습니다. 해설사님, 안녕하세요.
     
    ◆ 허한영>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부안군 천리길 해설사 허한영입니다.
     
    ◇ 김도현> 지난번에 나오셔서 너무 떨린다고 하시더니 노래를 한 곡 부르고 가셨어요. (웃음) 저희 너무 다 깜짝 놀라고 감동받았는데 오늘 소개해 주실 길도 기대됩니다. 어떤 길인가요? 
     
    부안 마실길. 부안군 제공 부안 마실길. 부안군 제공 ◆ 허한영> 우리 부안군에는 해안을 따라 이어진 8개 코스 마실길이 있습니다. 그중 4곳이 전라북도 천리길로 지정됐습니다.
     
    데크길. 전북도 제공 데크길. 전북도 제공 ◇ 김도현> 지난번에는 노을이 아름다운 적벽강 노을길을 소개해 주셨는데 오늘은 갯벌 체험길이라고요?
     
    ◆ 허한영> 네, 그렇습니다. 
     
    ◇ 김도현> 그 갯벌을 체험하면서 걷는 건가요? 
     
    갯벌체험장. 부안군 제공 갯벌체험장. 부안군 제공 ◆ 허한영> 거기 종점에 갯벌 체험장이 있습니다.
     
    ◇ 김도현> 아, 종점에서. 그렇군요. 지금 이 길을 꼭 가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요? 
     
    ◆ 허한영>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는 가을이면 날씨가 선선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좋아하는 계절이라고 생각합니다.
     
    ◇ 김도현> 요즘 하늘이 너무 예뻐요.
     
    마실길 5코스. 허한영 해설사 제공마실길 5코스. 허한영 해설사 제공◆ 허한영> 그렇죠? 이 길을 걸으면서 만나는 솔밭 해안길과 바위를 걷는 것도 로맨틱하며 싱그러운 바닷바람은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모항 갯벌 체험길. 전북도 제공 모항 갯벌 체험길. 전북도 제공 ◇ 김도현> 요즘 날씨. 오~ 지금 전북 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로 들어오시면 영상 보실 수 있는데 바위 위를 걷는 것도 로맨틱하고 싱그러운 바닷바람을 정말 바로 맞을 수 있게 길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 허한영> 네, 그렇습니다. 
     
    ◇ 김도현> 그래서 영상을 보니까 길이 또 완만해 보이고 숲도 적당하게 그늘이 만들어져 있어서 가볍게 걷기 참 좋아 보입니다. 저희가 어떤 경로로 걸을 수 있을까요? 
     
    경로. 전북도 제공 경로. 전북도 제공 ◆ 허한영> 이번에 소개해 드릴 모항 갯벌 체험길은 오랜 세월 모진 비바람과 폭풍우를 이겨낸 10여 그루 나무가 서식하고 있는 솔섬에서 출발하여 펜션단지의 모래사장을 지나고 차량이 없는 안전한 구간으로 변모한 변산 산림수련원을 지나서 지난 2017년 어촌 체험 휴양마을로 지정되어 이제는 사시사철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모항마을과 바다의 흙내음이 물씬 풍기는 갯벌 체험장까지 거리는 5km 정도가 되고 소요시간은 2시간 정도가 되겠습니다.
     
    ◇ 김도현> 그렇게 길지 않은 코스입니다. 그리고 지금 설명만 들었을 때는 너무 좋아요. 솔섬에서 펜션단지 모래사장을 지나고 변산 산림수련원을 지나서 모항마을 지나고 모항 갯벌 체험장까지 가는 코스인데 너무 좋아 보입니다. 특히 솔섬이 굉장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 길에 대한 역사와 얽힌 이야기 그리고 유래도 한번 들어볼까요.
     
    모항해수욕장. 부안군 제공 모항해수욕장. 부안군 제공 솔섬. 허한영 해설사 제공 솔섬. 허한영 해설사 제공 ◆ 허한영> 이 길의 주인공인 솔섬과 모항은 지구과학적으로 가치가 높고 경관이 뛰어나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됐습니다. 중생대 백악기 화산 폭발로 밀려 내려가 있는 용암 절벽과 그 위에 조류가 만든 침식토가 덧씌워진 충적암의 절묘한 조화는 신비롭기까지 합니다.
     
    ◇ 김도현> 여기 실제로 가보면 중생대 백악기 화산 폭발로 밀려 내려가 있는 용암 절벽 침식토 충적암. 정말 지구과학 시간에 배우는 대부분의 것들을 이 길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되겠습니다. 이 길을 걸으면서 꼭 봐야 하는 포인트 3가지가 있다면요? 
     
    솔섬. 부안군 제공 솔섬. 부안군 제공 ◆ 허한영> 먼저 전북 학생 수련원 해변 해상에 떠 있는 솔섬이 되겠습니다. 솔섬은 적벽강과 채석강, 직소폭포, 모항 위도와 함께 전북 서해안 국가지질공원 6곳 중 한 곳입니다. 특히 저녁노을이 질 때 소나무에 드리우는 석양빛은 보는 이의 마음을 차분하게 해 줍니다. 썰물 때는 솔섬까지 도보로 통행이 가능하며 특이한 지질 구조 암석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금은 전국적인 명소로 알려져 사진 동호인들이 계절별, 시간대별 순간 사진 포착을 위해 1년 내내 발길이 분주한 곳입니다.
     
    ◇ 김도현> 오, 그렇군요.
     
    갯벌체험 가는 길. 전북도 제공 갯벌체험 가는 길. 전북도 제공 ◆ 허한영> 두 번째는 모항 갯벌 체험장입니다. 먼저 모항이라는 지명은 우리말로 띠목이라는 뜻인데요.
     
    ◇ 김도현> 띠목이요? 
     
    ◆ 허한영> 네. 한자를 파자면 띠 모자는 풀 초변에 창 모자로 풀의 생김새가 창처럼 뾰족하다 해서 띠풀이라고 하였고 목 항자는 머리 혈변에 장인 공자로 머리와 몸통을 이어준다 해서 목이라 했습니다.
     
    ◇ 김도현> 그렇군요.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부안군 제공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부안군 제공◆ 허한영> 띠풀이 많아 배가 지나가는 골목이란 뜻이죠.
     
    ◇ 김도현> (웃음)
     
    ◆ 허한영> 들목이란 뜻이죠. 한마디로 군사적으로나 어업적으로 아주 중요한 요충지라는 얘기입니다.
     
    ◇ 김도현> 그렇군요. 또 이제 갯벌이 모항 갯벌 체험장이니까요.
     
    갯벌. 전북도 제공 갯벌. 전북도 제공 ◆ 허한영> 네, 그렇죠. 갯벌은 오랜 세월 동안 육지의 퇴적물이 강이나 하천을 통해서 바다로 운반되었다가 다시 바닷가에 퇴적된 곳입니다. 변산 바다의 수려한 경관과 서해안의 아름다운 해안, 자연 그대로의 갯벌로써 게를 잡고 갯벌 진흙놀이를 하고 조개 캐기 등을 통하여 해안 생태계 보존의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는 학생들의 생태 학습 체험 공간입니다.
     
    갯벌체험. 부안군 제공 갯벌체험. 부안군 제공 ◇ 김도현> 지금 전북 CBS 노컷뉴스 유튜브 채널로 들어오시면 갯벌 체험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실 수가 있는데요. 저도 바지락 캐는 갯벌 체험 한번 해본 적이 있거든요.
     
    ◆ 허한영> 거기서 바지락이 많이. 
     
    ◇ 김도현> 네. 여기도 바지락 많군요. 서해에는 다 바지락이 좀 많이 나니까. 
     
    ◆ 허한영> 그렇죠.
     
    ◇ 김도현> 이거 한 번 주저앉으면 일어날 수가 없던데요. (웃음) 계속 이게 바지락 한 번 캐면 이 캐는 맛에 사람들이 못 일어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무슨 소리야' 하고 주저앉았는데 진짜 못 일어나겠더라고요. 계속 나오니까.
     
    ◆ 허한영> 그렇습니다. 아주 화수분입니다. (웃음)
     
    ◇ 김도현> (웃음) 마지막으로 우리가 봐야 할 곳은요? 
     
    모항 데크길. 부안군 제공 모항 데크길. 부안군 제공 모항 전경. 부안군 제공 모항 전경. 부안군 제공 ◆ 허한영> 마지막으로 모항 해수욕장입니다. 바다 소나무는 여름 피서철에는 그늘을 만들어주고 바람이 억세게 부는 겨울에는 방풍 역할을 합니다. 해수욕장 규모는 작고 아담해서 더욱 아름다운 곳입니다. 시인 안도현은 '모항 가는 길'이라는 시에서 모항을 아는 것은 변산의 똥구멍까지 속속들이 다 안다고 찬사를 보냈습니다.
     
    ◇ 김도현> 이것이 방송에 나갈지 모르겠네요. (웃음) 시니까 나가겠죠? 
     
    ◆ 허한영> 시니까. 저도 지금 말씀드리면서 좀 그런 생각을 했는데 시니까. 
     
    ◇ 김도현> 시니까요. 네,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어떤 길인지 한마디로 정의한다면요? 
     
    부안 마실길 5코스. 허한영 해설사 제공 부안 마실길 5코스. 허한영 해설사 제공 ◆ 허한영> 한마디로 편안한 길입니다. 구간 거리가 5km로 비교적 짧고 굽이도 완만해서 편안한 길입니다. 절벽을 따라 설치된 데크 아래 바위에 부딪히는 잔잔한 파도소리는 귀는 물론 눈까지도 상쾌하게 합니다. 또한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모항에서는 계절별 싱싱한 해물도 즐길 수 있습니다. 연로하신 부모님께는 싱싱한 먹거리를, 어린 자녀들에게는 갯벌 체험 놀이가 가능한 길이 되겠습니다.
     
    ◇ 김도현> 그러면 이렇게 계절별 싱싱한 해물도 즐길 수 있는 이 길, 이 길을 걷고 나서는 그러면 이 싱싱한 해물을 좀 즐겨야겠네요? 
     
    전어. 부안군 제공 전어. 부안군 제공 꽃게장. 부안군 제공 꽃게장. 부안군 제공 ◆ 허한영> 그렇죠. 부안에는 계절마다 바다에서 나오는 특별한 어종이 있는데 가을에는 단연 전어와 꽃게입니다.
     
    ◇ 김도현> 아, 전어.
     
    ◆ 허한영> 특히 오동통 살이 오른 가을 전어는 집 나간 며느리가 돌아온다고 할 정도로 맛이 좋습니다. 맛감이 좋은 생선으로 날 것은 회로 드시고 날것이 부담스러우신 분은 구워 드시면 일품입니다. 그리고 꽃게장 백반은 밥도둑이라고 할 정도로 밥과는 찰떡궁합으로 미식가들의 입맛을 당기고 있습니다.
     
    ◇ 김도현> 꽃게장 백반, 진짜 너무 먹고 싶습니다. 
     
    ◆ 허한영> 네, 그렇죠. 
     
    ◇ 김도현> 가을 전어. 애당초 며느리가 집 나가게 하지 않으면 될 텐데 굳이 가을 전어로 다시 돌아오게 하는. (웃음) 전라북도의 아름다움을 걸으면서 만끽하는 명품 여행길, 전라북도 천리길. 오늘은 44개의 길 중 21번째의 길 부안 마실길 5코스 모항 갯벌 체험길을 함께 걸어봤습니다. 조만간 꼭 가서 걸어보고 제가 연락을 드리겠습니다. 가을 전어 한번 드시죠. 해설사님, 멋진 안내 감사했습니다. 
     
    ◆ 허한영> 감사합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