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당정 쌀 45만톤 격리 발표했지만…농민 반발 거세져

뉴스듣기


광주

    당정 쌀 45만톤 격리 발표했지만…농민 반발 거세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올해 200평 벼농사 지을 경우 16만 4천 원 손해 전망
    40㎏ 쌀 1포대 가격 2만 원↓…200평 생산비는 13만 원↑
    영암·영광 이어 해남서도 농민총궐기대회 개최 예정···다른 지역으로도 확대 전망

    지난달 30일 영광군청 앞에서 영광군 쌀 비상대책위원회가 농민 총궐기대회를 진행했다. 박요진 기자지난달 30일 영광군청 앞에서 영광군 쌀 비상대책위원회가 농민 총궐기대회를 진행했다. 박요진 기자
    정부와 여당이 쌀값 하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쌀 45만톤을 시장에서 격리하겠다고 밝혔지만 농민들의 반발은 오히려 거세지고 있다.

    3일 전국쌀생산자협회에 따르면 전국쌀생산자협회는 최근 올해 200평(한 마지기)에 벼농사를 지을 경우 16만 4천 원 정도의 손해가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40㎏ 쌀 1포대 가격이 2만 원 정도 하락한 상황에서 논 200평 기준 생산비는 13만 원 정도가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같은 면적에서 17만 4천 원 정도의 수익이 발생했던 것과 비교할 때 34만 원 정도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부와 국민의힘은 지난달 25일 쌀 45만톤을 시장에서 격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농민들은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박요진 기자박요진 기자
    지난달 30일 영광군 쌀비상대책위원회는 영광군청 앞에서 쌀값 보장을 통해 농민의 생존권을 쟁취하자는 구호로 농민 총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농민들은 밥 한 공기 300원 보장과 지난해 생산된 벼 전량 격리 쌀 수입과 시장 방출 중단 등을 요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이갑성 광주전남연맹 의장은 "밥 한 공기 300원을 받도록 요구한 지 7년이 다 되지만 현재도 밥 한 공기 205원 정도에 불과하다"며 "특히 올해는 비료값과 기름값, 인건비가 엄청 올랐지만 나락값은 오히려 25% 정도 떨어졌다"라고 말했다.

    오는 4일에는 영광에 이어 해남에서 농민총궐기대회가 진행될 예정으로 궐기대회는 담양 등 전남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도 당정의 시장격리 방침이 근시안적이라고 비판하며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전라남도의회 오미화 의원은 "최근 당정이 발표한 쌀 격리 계획은 근본적으로 쌀값 계획이 아닌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농민들은 당장 내년 농사는 어떻게 해야 할지 갑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쌀 가격을 보장할 수 있는 양곡관리법 등에 대한 전면 개정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쌀값 하락이 1년 정도 이어지는 상황에서 본격적인 추수철을 앞두고 쌀값 회복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