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실련 "장·차관 평균 재산 32억, 국민 평균 8배"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실련 "장·차관 평균 재산 32억, 국민 평균 8배"

    뉴스듣기

    경실련, 尹정부 장·차관 보유 재산 분석 발표
    1인당 평균 재산 32억, 이종호 160억 원으로 제일 많아
    경실련 "부동산 처분하고 주식백지신탁제도 개선 필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취지 및 배경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취지 및 배경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 장·차관 1인당 평균 재산이 국민 평균 8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경제정의실천연합(경실련)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임명 완료된 16명의 장관, 25명의 차관의 부동산·증권·예금 자산 등 보유 재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장·차관 1인당 평균 재산은 32억 6천만원으로 국민가구자산(4억 1천만 원)보다 8배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60억 4천만원으로 장·차관 중에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이노공 법무부 차관(64억 2천만원), 이도훈 외교부 제2차관(59억 8천만원),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56억원),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51억 2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취지 및 배경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왼쪽 두번째)이 취지 및 배경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 재산만 따로 보면 이노공 법무부 차관(63억 1천만원)이 가장 많은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53억 1천만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46억 2천만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36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2주택 이상 보유, 비주거용 건물 소유, 대지 보유를 기준으로 장·차관의 부동산 재산 현황을 분석했다. 국가공무원법상 공직자는 공무 외 영리 행위가 금지되기 때문이다.
     
    우선 2주택 이상 다주택을 보유한 장·차관은 7명으로 확인됐다.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유제철 환경부 차관, 이노공 법무부 차관, 장상윤 교육부 차관, 조현동 외교부 1차관, 한창섭 행정안전부 차관이 이에 해당했다.
     
    비주거용 건물을 보유한 장·차관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기웅 통일부 차관,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 등 5명이, 대지는 박보균 문체부 장관,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 이기순 여성가족부 차관,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등 4명으로 파악됐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 연합뉴스조현동 외교부 1차관. 연합뉴스
    경실련은 아파트 신고가액을 시세보다 축소 신고한 정황도 포착했다. 아파트를 보유한 장·차관 36명의 신고 가액을 총합하면 573억 2천만원이지만, 시세 기준을 따르면 835억 4천만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세 총액의 69% 수준이다.
     
    조현동 외교부 제1차관이 24억 8천만원으로 신고가액과 시세의 차이가 가장 컸다. 이어 이노공 법무부 차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순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주식을 보유해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장·차관도 있다고 밝혔다. 주식백지신탁제도에 따르면 재산공개대상자는 본인과 배우자 등 이해관계자가 보유한 주식이 3천만원을 넘는 경우 이를 매각하거나 타인에게 신탁해야 한다.
     
    전체 직계존비속 명의 주식 재산이 3천만원 이상인 장·차관은 권영세 통일부 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통상부 장관 등 총 16명으로 확인됐다.
     
    이중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권기섭 고용노동부 차관은 보유주식을 매각했다고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장·차관 41명 보유 재산 분석 결과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경실련은 "고위공직자가 과도하게 많은 부동산을 보유할 경우 공정한 업무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실거주 이외 부동산은 처분하고 주식백지신탁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