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음주 속죄의 질주' 정재원, 빙속 월드컵 매스스타트 은메달

스포츠일반

    '음주 속죄의 질주' 정재원, 빙속 월드컵 매스스타트 은메달

    올 시즌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남자 은메달을 따낸 정재원. 자료사진=박종민 기자올 시즌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남자 은메달을 따낸 정재원. 자료사진=박종민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정재원(21·의정부시청)이 음주 파문 징계가 풀린 뒤 처음으로 국제 대회 메달을 따냈다.

    정재원은 19일(한국 시각)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남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네덜란드의 바르트 홀버르프에 막판 역전을 허용하며 스프린트 포인트 40점으로 2위가 됐다. 정재원은 7분39초27로 홀버르트의 7분39초12와는 불과 0.15초 차였다.

    그래도 의미 있는 은메달이다. 지난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은메달 이후 정재원의 첫 국제 대회 메달이다. 월드컵만 보면 2020년 3월 2019-2020 월드컵 6차 대회 파이널 남자 매스스타트 우승 이후 약 2년 8개월 만이다.

    특히 정재원은 올 시즌 개막을 앞둔 지난 7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동료들과 음주 만취로 논란을 빚었다. 김민석(성남시청) 등은 음주 운전 사고까지 적발돼 태극 마크를 잃었고, 그나마 정재원은 단순 음주라 2개월 징계에 그쳤다.

    징계가 풀린 정재원은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다. 반성하며 뛰겠다"고 재차 고개를 숙인 뒤 국제 대회를 준비했다. 그리고 월드컵에서 2년 8개월여 만에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결승에서 정재원은 중위권에서 체력을 아끼며 기회를 노렸다. 결승선을 2바퀴 남기고 6위, 1바퀴를 남기고 4위로 올라선 정재원은 마지막 바퀴에서 힘차게 스퍼트하며 1위까지 치고 나왔다. 다만 결승선 직전 홀버르트에 추월을 허용해 아쉬움이 남았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베테랑 이승훈(IHQ)은 준결승에서 실격을 받아 결승행이 무산됐다.

    여자 10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는 김민선(의정부시청)이 1분 15초24로 전체 8위에 올랐다. 김민선은 월드컵 1차 대회에서는 여자 500m 금메달, 여자 1000m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