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금 1억' 든 종이가방 내밀고선…90대 "장애인 위해 써달라"

뉴스듣기


청주

    '현금 1억' 든 종이가방 내밀고선…90대 "장애인 위해 써달라"

    뉴스듣기
    청주시 임시청사.  청주시 제공청주시 임시청사. 청주시 제공
    청주에서 90대 익명의 독지가가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억원을 현금 기부해 감동을 주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 22일 90대 남성이 5만원권으로 현금 1억원이 들어 있는 종이가방을 들고 복지정책과를 찾아 "어려운 장애인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를 했다"고 밝혔다.

    이 독지가 노인은 "주변의 중증장애인과 선천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는 아이를 볼 때면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작은 보탬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시는 밝혔다.

    이 독지가 노인은 "기부금 영수증도 필요 없고 무엇을 바라고 기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름과 신분, 주소 등도 일체 밝히지 않았으며 공무원이 기부금 영수증 발급에 대해 안내했지만 이름이 알려지는 것을 꺼려해 거부했다.

    청주시는 "담당 공무원이 이 독지가와 함께 은행으로 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억원을 입금했다"고 밝혔다.

    청주시 관계자는 "독지가의 뜻에 따라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기탁금을 사용하겠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