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기업 절반, 올해 목표치 달성 어렵다

뉴스듣기


대구

    대구기업 절반, 올해 목표치 달성 어렵다

    뉴스듣기

    10곳 중 9곳… 내년 경제 상황 전망 '불황'

    대구상공회의소. 권기수 기자대구상공회의소. 권기수 기자
    대구지역 기업의 절반은 올해 목표치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또 10곳 가운데 9곳은 내년 경제 상황이 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대구상공회의소가 최근 대구지역 25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54.2%가 "올해 초 세운 목표치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반면에 목표치 초과 달성을 전망한 기업은 5.3%에 그쳤다. 특히 건설업은 목표치 초과 달성을 전망한 기업이 1곳도 없었다.

    대구상공회의소 제공대구상공회의소 제공
    목표치 달성을 가로막은 요인으로는 내수시장 둔화(56.3%)와 원자재 수급·물류 불안(37.8%) 등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건비 증가 등 고용환경 변화, 수출 둔화,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 비용 증가, 전기·수도료 등 제조경비 증가 등이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유통·서비스업은 '내수시장 둔화'를, 건설업은 '고용환경 변화'를 각각 1순위로 꼽았다.

    대구상공회의소 제공대구상공회의소 제공
    그렇다면 내년에는 경제 상황이 좀 나아질까?

    응답 기업의 93.6%, 즉 10곳 가운데 9곳 이상이 '불황'으로 전망했다.

    이는 올해 불황 전망치(63.3%)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대구기업들은 올해보다 내년 경제 상황이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 이유로는 금리 인상과 자금경색에 따른 자금 조달 애로, 인플레이션에 따른 민간 소비 위축, 세계 경제 회복 불확실성 증가, 환율 등 대외 경제지표의 변동성 심화 등이 제시됐다.

    한편 올해 대구 경제와 관련해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로는 '경기 침체', '불황', '어려움' 등이었고 3대 이슈로는 부동산시장 침체, 3고 현상, 민선 8기 출범 등이 선정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