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디어 뜬다' 이강인, 포르투갈전 선발 출격…김민재는 벤치

뉴스듣기


축구

    '드디어 뜬다' 이강인, 포르투갈전 선발 출격…김민재는 벤치

    뉴스듣기
    이강인과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이강인과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이강인(마요르카)이 드디어 선발로 나선다. 김민재(SSC 나폴리)는 벤치에서 시작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포르투갈과 마지막 3차전에 이강인 선발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강인은 우루과이와 1차전, 가나와 2차전에서 조커로 활용됐다. 특히 가나와 2차전에서는 그라운드를 밟자마자 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등 번뜩이는 모습을 보였다. 벤투 감독도 고민 끝에 이강인을 포르투갈전 선발로 내세웠다.

    다만 수비의 핵심 김민재는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선발 출전하지 않는다.

    가나전 멀티골의 주인공 조규성(전북 현대)이 최전방 원톱에 서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이 좌우 측면에 자리한다. 이재성(마인츠)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이 중원을 책임진다. 포백라인은 김민재의 부상으로 변화가 생겼다. 김진수와 김문환(이상 전북)이 좌우, 김영권(울산 현대)과 권경원(감바 오사카)이 중앙 수비를 맡는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킨다.

    다만 벤투 감독은 가나와 2차전 종료 후 퇴장으로 인해 포르투갈전은 벤치에 앉지 못한다. VIP석에서 경기는 지켜볼 수 있지만, 라커룸 출입 및 벤치와 통신은 불가능하다.

    포르투갈은 살짝 힘을 뺐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황이기에 경고가 있는 선수를 벤치에 앉힌 채 시작한다.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후벵 디아스(맨체스터 시티),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이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선발로 출전해 손흥민과 7번 캡틴 맞대결을 펼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