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할아버지는 학살자" SNS에 영상 올린 전두환 손자[이슈시개]

사건/사고

    "할아버지는 학살자" SNS에 영상 올린 전두환 손자[이슈시개]

    핵심요약

    전두환 차남 재용씨 아들, SNS에 "나라 지킨 영웅 아닌 범죄자"
    "가족 범죄 사기 행각을 밝히는 데 도움되기 위해 영상 찍는다"
    "전재용, 미국 시민권자가 되기 위해 법적 절차 밟고 있다"
    "전재만, 천문학적 돈 드는 와이너리…검은 돈 냄새가 난다"
    이순자 추정 인물 등장 영상 "연희동 자택 스크린골프 시설"
    "아직 그들은 그들의 죄를 알지 못한다. 법의 심판 있을 것"

    전두환씨 손자 A씨가 공개한 전씨와 본인 형제의 과거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전두환씨 손자 A씨가 공개한 전씨와 본인 형제의 과거 사진. A씨 인스타그램 캡처
    군사반란과 내란, 수천억원대 뇌물 수수 유죄를 확정받은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친손자가 "할아버지는 학살자"라고 공개 발언했다. 그는 자신의 가족도 '검은 돈'의 수혜자이고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언급했다.
     
    15일 전씨 친손자 A씨의 SNS 계정에 따르면, A씨는 본인 신분과 가족의 행각을 알리는 영상과 글을 다수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에 거주 중인 A씨는 전씨의 차남 재용씨의 아들이고, A씨 본인 신분증과 어린 시절 가족사진, 유산상속 포기 관련서류 등이 물증으로 제시됐다.
     
    A씨는 얼굴을 드러낸 여러 영상 등을 통해 "할아버지는 학살자라고 생각한다. 그는 나라를 지킨 영웅이 아니라 범죄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전두환씨 손자 A씨의 인스타그램 캡처전두환씨 손자 A씨의 인스타그램 캡처
    또 "가족들이 행하고 있을 범죄 사기 행각을 밝히는 데 도움되기 위해 영상을 찍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에게 사랑을 보여주신 지인과 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하지만, 범죄행동은 범죄행동이고 저희는 처벌받아 마땅하다. 저도 같이 처벌받겠다"는 말도 했다.
     

    구체적으로는 아버지인 재용씨와 작은 아버지인 재만씨를 거론했다. A씨는 "전재용씨는 미국 시민권자가 되기 위해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법 감시망을 벗어나기 위해 전도사라는 사기행각을 벌이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재만씨에 대해서는 "현재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서 와이너리를 운영하고 있다. 천문학적 돈을 가지지 않고는 들어갈 수 없는 사업분야다. 검은 돈의 냄새가 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연희동 자택에 구비되어있는 스크린골프 시설"이라며 할머니 이순자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스크린골프를 치는 영상도 올렸다.
    전두환씨 손자 A씨가 "연희동 자택에 구비되어 있는 스크린골프 시설"이라며 올린 영상에는 전씨 부인 이순자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담겨 있다.  A씨 인스타그램 캡처전두환씨 손자 A씨가 "연희동 자택에 구비되어 있는 스크린골프 시설"이라며 올린 영상에는 전씨 부인 이순자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담겨 있다. A씨 인스타그램 캡처
    A씨는 "제 아버지와 새어머니는 출처 모를 검은 돈을 사용해가며 삶을 영위하고 있으며, 곧 미국 시민권을 획득해 법의 심판으로부터 도망가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아직도 그들은 그들의 죄를 알지 못한다. 법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는 글도 적었다.
     
    한편 A씨는 자신의 정신과 치료 이력까지 공개하며 진정성을 강조했다. 그는 "저희 가족이 제 정신과 치료기록을 들어 '미친놈 프레임'을 씌울까 봐 (완치 문건을) 보여드린다"며 "지난해 입원했다가 이제는 '문제없다, 정상이다' 해서 정상적으로 일을 잘 하고 있다. 믿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한 네티즌은 A씨의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 "전두환 후손 분이 또 다른 의미로 역사에 한줄을 그은 날"이라며 "모르는 척 잘못을 부정해온 할아버지보다는 더 나은 길을 선택한 것"이라고 격려했다. "응원하고 싶다. 가족의 죄를 밝히는 것이 쉽지 않았을 텐데 계속 힘내달라"는 댓글도 있었다.
    A씨 인스타그램 캡처A씨 인스타그램 캡처
    A씨의 할아버지 전씨는 12·12 군사반란, 5·17 내란, 5·18 민주화운동 탄압 등을 거쳐 대통령직에 앉은 뒤 1988년 퇴임 때까지 박종철군 고문치사로 대표되는 철권통치를 일삼고 기업체로부터 수천억원대 뇌물을 수수했다.

    전씨의 각종 범죄가 1997년 유죄 확정(무기징역)됐으나 특별사면으로 풀려나 2021년 11월 향년 90세로 사망했다. 특별사면에도 불구하고 2205억원 추징금은 면제되지 않았으나, 전씨의 납부 회피 탓에 결국 절반이 넘는 금액이 추징되지 못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