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日누리꾼, 누리호 성공에 "또 우주 쓰레기 늘었네" 비아냥[이슈시개]

아시아/호주

    日누리꾼, 누리호 성공에 "또 우주 쓰레기 늘었네" 비아냥[이슈시개]

    항공우주연구원 제공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설계, 제작, 발사를 우리 손으로 완수한 국산 로켓 누리호가 3차 발사에 성공하자, 소식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이 언짢은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러시아산 로켓'이라거나 '추가된 우주 쓰레기' 등의 비아냥이 많았다.

    26일 지지통신 등 관련기사에 달린 일본 누리꾼들 댓글은 '평가절하'가 많았다. "고작 몇 번 시험발사로 우주 강국이라고? 러시아가 버렸는지 놔뒀는지 모를 도면과 부품 등으로 해놓고?"(yam***)라거나 "또 우주쓰레기가 늘었다"(gmx***) 등이다.

    '러시아산' 비아냥은 혐한 누리꾼들의 대표적 공세점이다. 그러나 일부 부품의 수입산 의존을 빼면 누리호는 설계·제작부터 시험과 발사까지 국산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잘못된 주장이다.

    축하하는 척 비꼬는 댓글도 눈에 띄었다. "축하한다. 그것을 북쪽 동포(북한)의 위성에 충돌시켜주면 감사하겠다"(Chin***)거나 "축하한다. 아직 로켓을 발사할 여유가 있다면 경제는 괜찮겠네"(jcd***) 등이다.

    특히 '독자 제작 인공위성을 자국 로켓으로 쏘아올린 7번째 국가'라거나 '우주 G7'으로 평가한 한국 정부와 언론에 냉소적이었다. "자신들만의 기준을 만들고 자신들만 기뻐하냐"(sas***), "G7으로서 활약을 기대하겠다. 분명 (실패해서) 웃길 수 있을 거야"(Pale***), "심리적 G8, 우주 G7, K방역… (윤석열 정부도) 전 정부와 다르지 않은 듯"(lpc***) 등이 눈에 띄었다.
     
    "성공해서 다행이네. 한국과는 친해지지 않으면 (일본은) 동아시아에서 레드팀에 둘러싸여 버린다"(pri***)처럼 치하하는 댓글은 비공감을 무더기로 받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발사 성공했나? 일본은 실패했는데"(tsu***), "일본은 뭘해도 안되네"(dhv***) 등 최근 H3 로켓, 입실론 로켓의 연이은 실패와 비교하며 부러움을 표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미국과 중국에는 못미치고, 인도에는 추월당했는데 이러다 한국에도 따라잡히겠다. 이대로라면 일본의 우주개발은 끝난다"(tfj***)고 댓글을 단 누리꾼은 로켓 발사 회수를 늘리는 등 일본이 적극적으로 우주 개발사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