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뮤지컬 '렌트' 3년 만에 귀환…백형훈·김환희·조권



공연/전시

    뮤지컬 '렌트' 3년 만에 귀환…백형훈·김환희·조권

    뮤지컬 '렌트'

    서울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서 11월 11일부터 2024년 2월 25일까지

    신시컴퍼니 제공 신시컴퍼니 제공 뮤지컬 '렌트'가 3년 만에 돌아온다. 11월 11일부터 2024년 2월 25일까지 서울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공연한다.

    '렌트'는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을 현대화한 작품으로 미국 극작·작곡가 조나단 라슨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모여 사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꿈과 열정, 사랑과 우정 그리고 삶에 대한 희망을 그렸다.

    1996년 미국에서 초연한 후 퓰리처상과 토니상을 석권했다. 한국에서는 2000년 초연했고 이번 시즌은 한국어 프로덕션 9번째 시즌이다.

    성공을 꿈꾸는 가난한 음악가 '로저' 역은 장지후와 백형훈이, 로저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댄서 '미미' 역은 김환희와 이지연이 캐스팅됐다. 영화 제작자인 로저의 친구 '마크' 역은 정원영과 배두훈이, 여장 남자 '엔젤' 역은 김호영과 조권이 출연한다. '콜린' 역은 윤형렬과 임정모가, '모란' 역은 전나영과 김수연이 연기한다.

    이중 백형훈, 김환희, 이지연, 조권, 윤형렬, 임정모, 김수연은 오디션을 통해 새로 합류했다. 

    백형훈은 제작사 신시컴퍼니를 통해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비참하게만 다루지 않는 것이 매력적이다. 지난 시즌 참여했던 배우들, 저처럼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이 서로 끌어주고 당겨주면서 잘 만들어 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환희는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주로 맡아 온 제게 '렌트'라는 작품은 도전이다. 연습을 하다 보면 어느새 '렌트'가, 김환희의 미미가 완성될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020년 프로덕션의 연출을 맡은 앤디 세뇨르 주니어가 브로드웨이 협력 연출로 참여한다. 그는 "새 멤버와 기존 멤버 간의 조화롭고 다이나믹한 앙상블을 기대한다. 다양한 경험을 가진 배우들이 작품에 신선한 에너지와 진실성을 불어넣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