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구

    경북도, K-푸드 세계화 위해 해외시장 확대

    경북도청. 이규현 기자경북도청. 이규현 기자
    최근 세계적으로 K-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K-푸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농식품산업 구현에 나선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냉동 김밥이 품절 대란을 일으키고, 한국 라면 수출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K-푸드 전성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K-푸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농식품산업 구현을 위해 2024년 수출 확대 전략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지금이 경북 농식품 세계화의 적기라고 판단하고 국제경쟁력 강화를 통한 해외시장 확대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2022년 8억 2천만 달러를 기록한 농식품 수출은 지난 10년간 3배 정도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이 12%에 달하는 등 지속 성장해 왔다.
     
    경북도는 2024년 수출 1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농식품 생산 기반을 강화하고 글로벌 브랜드 육성, 안동소주 세계화 등의 정책과제를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 수출 농식품 생산기반 강화

    농식품 제조‧가공업체를 대상으로 신설과 증설, 시설현대화 자금을 기존 30억 원에서 2024년부터는 최대 40억 원까지 확대 지원해 수출 농식품 생산 기반을 공고히 하고, 이를 통해 수출 100만 불 이상 기업을 2022년 현재 27개소에서 2030년까지 100개소 이상 육성할 계획이다.
     
    ◇ 수출 프런티어 기업 육성

    새로운 수출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맡고 있는 프런티어 기업에 대해 지정 동판을 수여하고 시설‧장비 현대화, 해외 판촉 등을 지원한다. 2013년부터 2022년까지 30개소를 지정했으며, 올해는 미국 Costco社에 사과와인 21만 달러를 첫 수출한 의성 소재 한국애플리즈를 지정했다.
     
    ◇ 수출 농식품 안전성 제고 지원

    2015년 케냐 나이로비 WTO 농업협상 결과 2024년부터 수출물류비 지원이 중단됨에 따라 경쟁력 있는 수출 품목 발굴과 품질 향상, 위생·검역에 대한 정책지원을 통해 농가소득 보전 대체 사업을 발굴한다.
     
    ◇ 글로벌 명품 브랜드 육성

    명품 브랜드 육성을 위해 해외 판매까지 품질 유지와 구매동기 유발 등을 위한 디자인 개발 비용을 건당 최대 5백만 원까지 지원하고, FDA‧HALAL‧ISO22000 등 국제적 통용성 제고에 필요한 국제 인증 취득 비용도 1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 안동소주 세계화

    안동소주의 우수성을 부각해 세계 주류시장을 공략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올해는 품질 인증제 및 등급 기준을 마련하고 BI(Brand Identity), 공동 주병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해외에 직접 나가보니 한류 열풍이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 농식품 수출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세계를 휩쓸고 있는 K-푸드 열풍을 경북이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