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귀화 선수' 송의영, 싱가포르 유니폼 입고 클린스만호 상대



축구

    '귀화 선수' 송의영, 싱가포르 유니폼 입고 클린스만호 상대

    싱가포르 축구 대표팀의 한국계 귀화 선수 송의영. 송의영 SNS 캡처싱가포르 축구 대표팀의 한국계 귀화 선수 송의영. 송의영 SNS 캡처클린스만호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첫 경기 상대인 싱가포르 선수 명단에 눈에 띄는 이름이 있다.

    한국계 공격수 송의영(30·수라바야)이 그 주인공이다. 송의영은 지난 2021년 싱가포르로 귀화해 주전 공격수로 활약 중이다.

    여의도고를 졸업한 송의영은 2012년 당시 이임생 감독이 이끌던 싱가포르 명문 홈 유나이티드(라이언 시티 전신)에 입단하며 싱가포르 무대에 입성했다. 데뷔 첫 해 싱가포르 2군 리그에서 12경기 11골을 터뜨리며 1군 주전으로 도약했고, 2018년 싱가포르 프리미어리그에서 공식전 27경기 20골로 활약해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송의영은 싱가포르 대표팀의 러브콜을 받았고, 2021년 싱가포르 시민권을 취득했다. 2021년 11월 11일 키르기스스탄과 평가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그는 그해 12월 2020 AFF 챔피언십 미얀마전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현재 A매치 20경기 4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송의영은 홈 유나이티드가 라이언 시티로 재창단한 뒤에도 도합 11년을 뛰었고, 2021년 팀이 18년 만에 정규 리그 우승을 차지하는 데 기여했다.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에서 대구FC를 상대로 2경기 연속 득점을 터뜨리며 국내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올해 초 태국 1부 리그 농부아 핏차야에 새 둥지를 튼 송의영은 지난 여름 태국 1부의 페르세바야 수라바야로 다시 팀을 옮겼다.

    싱가포르는 16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1차전을 치른다. 생애 처음으로 한국 대표팀과 맞대결을 앞둔 송의영은 15일 진행되는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