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위법 없고 기억력 좋아"…기밀유출 특검 발표에 '발끈'



미국/중남미

    바이든 "위법 없고 기억력 좋아"…기밀유출 특검 발표에 '발끈'

    밤 8시 회견 자청해 격앙된 어조로 반발
    특검의 기억력 부족 주장에 발끈하기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과거 자신의 정부 기밀문서 유출 의혹과 관련한 특검 조사 결과에 대해 "분명히 잘못 됐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밤 8시쯤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며 자신이 부통령 퇴임 때 고의로 정부 기밀문서를 유출해 보유했다는 당일 특검 발표를 반박했다.

    이어 "특검이 기밀 고의 유출·보관 혐의와 관련해 제기한 증거들이 상충한다"면서 "오히려 자신이 고의로 기밀을 유출해 보유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밀 정보를 내 대필작가와 공유하지 않았다"며 특검 조사 결과를 전면 부인했다.

    자신의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는 특검 지적에 대해서는 "내 기억력은 괜찮다"며 "나는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최적격 인물"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불법 기밀문서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한 로버트 허 특검은 수사 보고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임기를 마친 뒤에도 기밀 자료를 고의로 보유하고 그 내용을 공개했다는 증거를 확보했지만, 유죄를 입증할 만큼 증거가 충분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또한 특검 보고서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이 언제 부통령으로 재직했는지 기억하지 못했고, 장남 보 바이든이 몇 년도에 죽었는지도 떠올리지 못했다는 내용 등도 담겼다.

    바이든 대통령이 2007년과 2017년에 회고록을 쓰면서 자신의 업적을 기록하고 자신이 대통령이 될만한 자격이 있음을 보여줄 증거로 기밀 자료를 사용했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2년 11월 싱크탱크 '펜 바이든 센터'에 있는 개인 사무실에서 그의 부통령 시절 기밀문서가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가 뒤늦게 나와 '불법 기밀문서 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