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파묘', 베를린의 밤을 K-오컬트로 물들였다



영화

    '파묘', 베를린의 밤을 K-오컬트로 물들였다

    영화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영화 '파묘' 포스터. ㈜쇼박스 제공'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의 신작 '파묘'가 베를린의 밤을 K-오컬트로 물들였다.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포럼 섹션에 공식 초청되며 화제를 모은 '파묘'가 지난 16일 오후 9시(현지 시간)에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파묘' 측은 "첫 공식 상영이 종료된 후에는 관객들의 박수갈채와 환호가 이어져 K-오컬트에 대한 열띤 관심을 실감케 했다"며 "이어 Q&A 시간에는 장재현 감독이 직접 글로벌 영화팬들과 만나 작품에 대한 질의응답을 가지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고 전했다.
     
    Q&A 진행을 맡은 독일 영화평론가 파비안 티커는 '파묘'를 "영적인 것과 물질적인 것을 모두 망라한 대단한 영화"라고 소개하며 극찬을 보냈다.
     
    영화 '파묘' 베를린국제영화제 현장. ㈜쇼박스 제공영화 '파묘' 베를린국제영화제 현장. ㈜쇼박스 제공장재현 감독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파묘'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한국에서도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기회가 되신다면 완성본을 다시 관람해 주시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월드 프리미어 상영 이전부터 팬들은 장재현 감독에게 사인 요청 세례를 보냈으며, 작품을 본 후에도 뜨거운 호평과 함께 영화의 메시지와 캐릭터, 장르에 대한 깊이 있는 질문들을 쏟아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오는 22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