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창용 "잠재성장률, 구조적 노력 통해 오를 여지 많아"

금융/증시

    이창용 "잠재성장률, 구조적 노력 통해 오를 여지 많아"

    해외 부동산 투자 "시스템 리스크 가져올 상황 아닌 것으로 판단"
    "금리정책 잘못해 부동산 자극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
    "PF는 금리로 해결할 문제 아냐"…'PF 4월 위기설'에 "근거 반문하고 싶어"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현재 한국 경제의 잠재성장률에 대해 "2% 정도로 보고 있고,구조적인 노력을 통해 올릴 수 있는 여지가 많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령화를 잘못 다루게 되면 잠재성장률이 음의 숫자로 갈 수 있는 가능성도 있다.노력해서 올릴 수 있는 여지가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미국이 한국보다 소득이 높은데도 2% 이상 성장하는데, 고령화를 이유로 일본이 겪은 그런 잃어버린 20년을 그대로 반복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소극적인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조적인 노력을 통해 잠재성장률을 어떻게 올릴지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해외 부동산 투자에 대해 "익스포저(위험 노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전체 자산 중 굉장히 낮은 비중"이라면서 "시스템 리스크를 가져올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서는 "금리를 내릴 때도 부동산 가격을 자극하지 않도록 정부와 거시안정 정책을 확실히 해야 한다는 게 몇 년 동안 저희가 배운 레슨(교훈)"이라면서 "금리 정책을 잘못해서 부동산 가격을 다시 올리는 그런 일은 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총선 이후 건설업계가 줄도산할 것이라는 4월 위기설이 있다'는 질문에 "총선 이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터진다는 것은 큰 오해"라면서 "부동산 PF는 상당수 정리되는 중이고, 정리하고 있어서 총선 전후로 크게 바뀔 것이라는 근거가 뭔지 오히려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